•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세종·충남 장마 7월 초부터 '본격'... 예년보다 일주일 늦는다

입력 2019-06-19 17:13   수정 2019-06-20 08:38
신문게재 2019-06-20 5면

비내리는사진
대전·세종·충남 장마가 예년보다 늦은 7월 초부터 시작될 것이란 예보가 나왔다.

19일 대전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6~27일 제주도와 남해안에 첫 장맛비가 내린 이후 7월 초부터 대전·세종·충남으로 장마전선이 본격적으로 북상한다.

중국 남부에서 저기압이 남해상을 통과하면서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위치한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제주도에서부터 장마가 시작된다. 이후 저기압이 동쪽으로 빠져나간 뒤 장마전선은 다시 제주도 남쪽바다로 납하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하고 있다.

올해 장마는 예년보다 시기가 늦다. 2018년 장마는 6월 26일부터 7월 11일까지 32일간 지속됐는데, 이번 장마는 일주일 늦다. 기상청은 6월 초부터 최근까지 베링해 부근 상층에 기압능(고기압)이 발달하고 우리나라 부근 상층 기압골이 위치한 게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기상청은 상층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우리나라로 자주 유입되면서 장마전선 북상이 저지됐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은 장맛비가 내리는 지역이 확대될 수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26~27일 예상되는 장마전선의 북상 정도는 남해상을 통과하는 저기압의 위치와 필리핀 부근 해상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열대저압부에 의해 매우 유동적"이라며 "저기압이 예상보다 강하게 발달해 북상할 경우 장마전선도 함께 북상하면서 장맛비가 내리는 지역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어 기상정보와 예보를 적극 참고해달라"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