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한화이글스 더그아웃]반환점 돈 한화 '끝까지 승부한다'

입력 2019-06-20 17:04   수정 2019-06-20 17:13
신문게재 2019-06-21 8면

한용덕 감독2
한용덕 감독[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올 시즌 반환점을 돈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전반기 부진을 잊고 힘찬 도약의 날개를 펼지 관심이 쏠린다.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과 일부 주전들의 부진으로 지난해 보여준 신구조화를 이룬 짜임새 야구는 실종됐지만, 올 시즌 새 슬로건 'Bring It(끝까지 승부하라)'처럼 매 경기 포기하지 않는 악착같은 플레이를 펼치고 있다.

하지만, 19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주중 2차전까지 시즌 절반을 치른 동안 29승 43패, 승률 4할에 턱걸이하며 9위로 처져 있다.

시즌 최하위인 롯데(27승 44승 1패)에는 1.5경기 차로 쫓기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용덕 감독은 연패가 길어지면서 곤두박질친 성적과 가라앉은 더그아웃 분위기를 다잡기 위해 최근 선수단 단체미팅을 하고 하반기 분발을 요구했다.

한 감독은 20일 롯데 자이언츠와 홈경기 마지막 시리즈를 앞두고 취재진에게 "최근 분위기가 좋지 않아 그저께(18일) 선수단과 미팅을 했다"고 선수단 분발 촉구를 위한 쇄신노력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한 감독은 선수들에게 끝까지 하는 모습을 보여주자며 메시지를 던졌다고 전했다. 그는 "다 같은 프로야구 선수인데 우리가 좀 더 잘하자. 상대 전력과 관계없이 프로선수답게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끝까지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선발 등판하는 국내 에이스 장민재에 역할이 중요하다는 질문에 "선수 한 명 한 명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해야 할 선수들이 잘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역전패한 경기에 대한 분석과 함께 앞으로의 경기에 필승 의지를 다졌다. 한화는 19일 열린 롯데 2차전 경기에서 7회 말까지 5-2로 앞장섰지만, 8회 초 이대호에 3점 홈런을 맞고 5-5 동점을 허용했다. 10회 연장에서 전준우에 투런포를 맞으며 5-7로 무릎을 꿇었다.

한 감독은 "어제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는데 결과가 좋지 않았다"며 "오늘도 불펜 선수들을 전원대기 시켜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유채리 수습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