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박광기의 행복찾기] '리더'의 역할

박광기 대전대학교 대학원장, 정치외교학과 교수

입력 2019-06-21 00:00   수정 2019-06-21 00:00

지난주에 쓴 '리더의 조건'이란 글을 읽고 몇몇 분들이 답장 글을 보내 주셨습니다 .

보내 주신 글의 주요 내용은 소위 말하는 리더십의 형태에 대한 것으로 '수평적 리더십'과 '수직적 리더십'에 대한 내용들입니다 .

아울러 어떤 형태의 리더십이 효과적인가에 대한 의문과 함께 나는 어떤 리더십을 가지고 있는가를 물으셨습니다 .

한 마디로 말해 어떤 형태의 리더십이 옳고 효과적인가를 판단하기는 불가능합니다. 리더십의 형태는 상황과 환경과 조직의 문화 등등 여러 가지 것들을 고려해서 정해져야 할 것입니다 .

그리고 '리더'의 개인적인 성향과 업무의 성격, 추구하고자 하는 목표 등등 어떤 리더십을 발휘해야 하는가를 정함에 있어서 고려해야 할 것들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

따라서 어떤 형태의 리더십을 가져야 할 것인가에 대한 정해진 답은 없습니다 .

정해진 리더십의 형태가 없다는 말은 어쩌면 매우 모호한 그리고 궁색한 답변이 아닐 수 없습니다 .



그리고 리더십의 형태가 단순하게 '수평적'이거나 '수직적'인 형태로만 분류할 수도 없습니다 .

리더십의 형태 역시 매우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

그러나 리더십의 형태를 단순화해 보면 이 두 가지 형태로 궁색하지만 정형화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

따라서 내가 생각하는 바람직한 리더십은 리더십의 효과성과 효율성 그리고 그 리더십으로 인해 나타나는 결과 등을 고려해 볼 때, '수직적 리더십'과 '수평적 리더십'을 아우를 수 있는 '교차형 리더십' 이 아닌가 싶습니다 .

이것은 상황과 환경 등에 따라서 '수평적 리더십'과 '수직적 리더십'을 함께 적용하는 것으로 '수평적이면서도 수직적인 리더십'과 '수직적이면서도 수평적인 리더십'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

'교차형 리더십'의 한 형태인 '수평적이면서도 수직적인 리더십' 은 상황과 업무의 성격 등등을 고려하여, 구성원들과의 눈높이를 같이 하면서 구성원들의 의견을 존중하고 자율성을 부여하지만 최종의 의사결정이나 업무추진과정의 상황들은 수직적 구조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것을 의미합니다 .

또한 '수직적이면서도 수평적인 리더십'은 어떤 의사결정을 함에 있어서는 효율성과 효과성을 중심으로 수직적인 리더십을 발휘하고, 일의 추진과정에서 구성원들에게 자율성을 부여하여 업무의 효율성과 성과 달성을 도모하는 리더십을 의미합니다 .

따라서 '교차형 리더십'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어떤 형태를 택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리더'의 판단과 결정이 가장 중요하다고 할 것입니다 .

'리더' 가 되기 위한 조건을 따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리더'가 그 역할을 해야 하는가는 그 '리더'가 이끄는 조직의 성공여부와 존립에 어쩌면 가장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입니다 . 좀 더 엄밀하게 말하면, '리더'가 왜 필요하고 왜 존재하는 가에 대한 근본적인 물음을 해 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

결론부터 말하면 , '리더'는 조직이 있기에 필요한 것이고 조직을 위해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

이것은 조직이 없는 '리더'는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

따라서 '리더'는 조직의 존립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하고 , 조직이 가장 효율적이고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

이것은 조직이 '리더'를 위해 존재하거나 '리더'에 의해 조직이 휘둘리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

따라서 '리더' 는 자신의 어떤 결정이나 방향 설정, 그리고 리더십을 발휘함에 있어서 최우선으로 삼아야 하는 것은 바로 조직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

이것은 '리더' 역시 자신이 속한 조직의 한 구성원이라는 인식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조직이 존재하기 때문에 자신이 '리더'가 될 수 있다는 인식입니다 .

그런데 우리 사회에는 ' 리더 ' 를 위한 조직과 ' 리더 ' 에 의해 존재하는 조직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

특히 이런 조직은 오너(owner)가 '리더'가 되는 조직에서 거의 불가피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 '리더십'과 '오너십' 은 분명히 다르고 구분이 됨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

그리고 '리더'에 의한 조직이나 '리더'를 위한 조직에서는 흔히 오로지 '리더' 만이 존재하고 그 조직을 구성하고 있는 구성원은 보이지 않고 존재감조차도 없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

이것은 조직이 오로지 '리더' 만을 위해 작동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

이런 의미에서 보면 조직이 제 역할을 하고 조직에 의해 어떤 정책이 수립되고 수행되는 과정에서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리더'가 되기 위한 조건 만큼이나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인식하게 됩니다 .

그리고 '리더'의 역할은 가장 먼저 그 조직을 구성하고 있는 구성원에 대한 이해와 구성원의 자율성과 창의성 등이 발휘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왜냐하면 조직이 작동되고 업무를 추진하는 주체는 바로 조직을 구성하고 있는 구성원이기 때문입니다 .

따라서 '리더' 는 바로 조직의 구성원이 자율적으로 그리고 창의적으로 자신이 맡은 업무를 추진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

아울러 이를 위해서 조직의 구성, 역할과 임무의 분담, 권한의 위임, 책임의 한도 등등 구성원이 업무를 자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법적이고 제도적인 시스템을 구축해야 할 것이며, 이 시스템이 유연하게 작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할 것입니다 .

그러나 이와 같은 '리더'의 역할은 기본적으로 조직을 구성하고 있는 구성원들의 자발적 동의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 구성원들이 동의하지 않거나 동의할 수 없는 '리더'의 역할은 '리더' 가 아무리 훌륭한 리더십을 발휘한다고 하더라도 그 리더십은 작동될 수 없기 때문입니다 .

이것은 '리더'의 리더십이 어떤 형태가 되더라도, '리더'와 구성원들 사이에서 공전하거나 무시될 수 있으며 구성원들의 역할은 최소한의 기본만을 담당하는 최악의 상태로 나타날 개연성이 높습니다 . 그리고 이렇게 조직이 운영된다고 하면 결과적으로 그 조직은 소멸되거나 존재감이 없는 불필요한 조직으로 전락하고 말 것이며 , 그 조직의 '리더' 는 결국 실패한 '리더' 로 남게 될 것입니다 .

한마디로 '리더' 가 되는 것도, 그리고 '리더'의 역할을 제대로 하는 것도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

그러나 '리더'의 가장 중요한 조건이나 역할은 바로 조직의 구성원들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리더' 에 대한 신뢰를 가지고 '리더' 와 함께 조직을 끌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

이것은 '리더'가 조직을 이끌어가는 것이기는 하지만, 그 조직에 속한 모든 구성원이 함께 '리더'가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

이런 의미에서 내가 속한 조직과 '리더'의 역할을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

그리고 과연 내가 조직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고 무엇을 해야 하는가를 고민합니다.

이번 주말 심각하게 이런 고민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

행복한 주말되시길 기원합니다 .

대전대학교 대학원장

대전대학교 정치외교학과

박광기 올림

박광기교수-220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