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공감 톡] 나는 일하지 않는다

김소영/수필가

입력 2019-06-21 00:00   수정 2019-06-21 00:00

세계 여러 나라에서는 같은 업종들 마다 매년 박람회나 세미나, 전시회가 열린다. 매년 6월이면 중국 상하이에서 제약과 관련하여?큰 박람회가 열리는데 남편과 함께 참석한 지가 어언 10년이 되었다. 그렇게 만나고 인연 맺은 여러 나라 친구들이 많아졌고 그들과 1년에 한 번씩 박람회를 통해 중국에서 만남을 갖고 있다.

처음엔 일 때문에 만났지만 어느덧 오랜 세월을 만나다 보니 친구가 되었다. 우리 부부를 자신의 나라에 초대해서 차편에서부터 숙식까지 제공하기도 하고 우리 딸을 방학 때면 초대해서 자신들 집에서 방학 내내 지내게 하기도 했다. 물론 우리 부부도 한국에 방문하는 그들을 위해 한국에서 일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돕고있다.

3박 4일 박람회가 치러지는 동안 하루의 일정이 끝나고 나면 매일 함께 저녁식사를 하는데 이번엔 한국에서 온 업체 두 분이 참석하게 되었다. 한 분은 50대로 직책이 상무이고 한 분은 30대 초반으로 여성 대리였다. 출장 온 두 사람은 나이 차이만큼 어려운 관계일 텐데 그들은 서로 편하게 대하고 있었다.

여성 대리는 자신이 맡은 업무 때문인지 말투도 그렇고 매우 깐깐한 면이 있어서 처음엔 대하기가 어려웠다. 그런데? 옆자리에 앉아 많은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나이는 아직 어리지만 보기와는 다르게 현명함도 갖추고 있고 따뜻한 면도 많은 여성이었다. 완벽한 업무 처리를 위해 사람을 대하는 데 있어서 깐깐함만이 드러나게 되어 그녀의 진면목을 사람들이 놓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면에서 함께한 저녁식사의 소중함을 알게 되는 순간이기도 했다. 서로 개인적인 진솔한 대화를 나누다 보니 또 다른 인연이 맺어지는 느낌이었다.

상사인 상무님은 성격이 털털하시며 누구에게나 편안함을 주시다 보니 여성 대리와도 아무 문제없이 잘 지낼 수 있는 것 같았다. 윗사람이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 아랫사람과 어떤 관계 형성을 맺게 되는지 보여주는 예였다. 사람 관계가 어디까지 형성되는가에 따라 일의 성과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은 분명하다.

서로 이익을 따질 수밖에 없는 관계들이지만 자사의 이익만을 앞세우는 것이 아니라 서로 상생할 수 있도록 유대할 수 있다면 정말 성공한 관계라고 할 수 있다.

일로만 이 사람들을 대하고 행동했다면 지금과 같은 관계를 10년 동안 유지하지 못했을 것이다. 일적으로 만나게 되면 당연히 이익과 경쟁의 관계가 되기 마련이지만 나부터 상대를 일을 떠나 서로 나눌 수 있는 의논 상대로 여기고 대한다면 상대도 어느 순간 나를 그렇게 대하게 되지 않을까 한다. 나와 다르게 이익만을 위해 다가온 이들은 자연스럽게 떠나게 되게 됨으로써 좋은 관계만이 남게 되고 그 관계는 오래 지속되게 될 것이다.

오늘도 나는 일하지 않는다. 친구 사귀러 나간다.

김소영/수필가

김소영 최종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