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정치펀치] 민주당에 정치 신인들 충청에도 가득하네

대전 동구, 중구, 대덕구, 유성구에 대거 출마 의사 밝혀
천안갑, 천안병에도 예비 주자들 노크
'친문' 바람 타고 내년 총선 승리 자신

입력 2019-06-25 08:26   수정 2019-06-25 16:43
신문게재 2019-06-26 4면

투표장면
'현역'이 없는 대전 동구· 중구· 대덕구에 내년 4월 총선 예비주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이례적으로 4선 중진 이상민 의원이 버티고 있는 '대전 유성을' 출마를 공공연히 밝히는 후보가 현재까지만 해도 5명이나 된다.

동구에선 전 민주당 원내대표 정책조정실장 출신인 장철민 홍영표 의원실 보좌관이 최근 거주지를 대전 동구로 옮겼다.

탄방중과 서대전고, 서울대 정치학과를 나온 장 보좌관은 대학 졸업 후 줄곧 홍영표 의원실에서 정치를 배웠다. 공채로 국회에 7급 2년과 5급 3년을 하고 보좌관으로 승진했다.

한 종편채널 드라마 '보좌관'의 주인공인 장 보좌관(이정재 분)처럼 출마를 꿈꿔온 것으로 알려졌다.

황인호 동구청장 비서실장인 김용원 건양대 교수도 출마를 위해 다음달 중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동네 변호사'로 알려진 정경수 변호사는 대전 동구 1호 변호사 사무실 분원을 내고 민심 탐방에 나섰다.

대덕구에선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과 최동식 청와대 시민사회 수석실 행정관, 박종래 지역위원장이 경선 채비에 부산하고, 대전 중구는 중부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권오철 중부대 겸임교수, 박용갑 중구청장과 송행수 지역위원장, 전병덕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거명된다. 중구청을 내리 3번 한 박 청장의 출마 여부가 최대 변수가 될 전망이다.

대전 유성을은 4선 중진의 이상민 의원에게 도전장을 낸 예비주자들이 상당하다.

김종남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 안필용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정책전문위원(박영선 의원 보좌관) ,이경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정기현 대전시의원, 조원희 전 대전시의회 부의장 등이 경선 도전 의사를 밝히고 있다.

충남 지역은 천안갑과 천안병에 출마 채비를 하는 예비 주자들이 한 두 명씩 나타나고 있다.

천안갑의 현역인 이규희 의원은 27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 선고를 기다리고 있다. 1심에서 벌금 400만 원에 추징금 45만 원을 선고 받아 이날 항소심 재판부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100만 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 된다. 문진석 충남도 비서실장, 박원순 서울시장의 최측근인 박양숙 전 서울시 정무수석, 한태선 전 청와대 행정관, 허승욱 전 충남도 정무부지사의 이름이 나온다.

천안병 역시 윤일규 의원 자리에도 문진석 실장, 박양숙 전 정무수석, 허승욱 정무부지사가 자천타천으로 거명되고 있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