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세 곳중 한곳은 빈상가' 행복도시 상가 공급 손본다

행복청.세종시 상가활성화 대책 공동 발표
상업용지 공급은 조절, 소상공인 지원 강화

입력 2019-06-25 11:00   수정 2019-06-25 11:00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상가 세 곳 중 한 곳은 빈 상가로 나타난 가운데 세종시와 행복청, LH 등 관계기관이 상가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 세종특별본부는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상업용지 공급을 조절하고, 소상공인 지원 강화를 핵심내용으로 하는 '행복도시 상가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행복청과 세종시, LH 등 관계기관이 합동 발표한 이번 상가활성화 대책의 핵심은 상업용지 공급 억제와 소상공인 지원 등 투트랙으로 진행된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행복청은 지난해 6-4생활권 (1만 8114㎡, 5필지)로만 상가용지를 제한하는 등 상업용지 공급을 조절하고 공공기관 유치와 상권 활성화를 위해 총 6만 1637㎡를 공공업무용지로 변경하기로 했다.

상가과다 공급이 제기됐던 주택단지내 근생시설 세대 당 한도는 세대당 6㎡에서 3㎡로 강화했다.

이와 함께 행복청은 정부 및 공공기관, 기업 등 유치를 통해 소비인구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도록 과기정통부, 세종세무서, 관세평가분류원 등 기존에 유치된 기관들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국회의사당, 법원·검찰청 등 신규기관 유치 노력도 지속할 예정이다.

소상공인에 대한 정책적 지원도 강화한다.



세종시는 매분기마다 경영·상권실태 조사와 3년주기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소상공인 지원담당 조직 신설과 소상공인 진흥공단 세종센터를 개소한다.

아울러 상인조직 설립을 지원하고 상점가 지정과 함께 관내 소상공인에 대한 보증지원도 확대키로 했다.

(가칭)세종사랑 상품권 발행과 세종시청 구내식당 의무 휴무제도 확대 시행키로 했다.

김진숙 행복청장은 "앞으로 관계 기관 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오늘 발표한 대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지속적인 실태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앞으로 자체 공실대책 전담팀(TF) 운영, 상점가 육성·지원계획 수립, 소상공인 보증지원 확대 등 세종시 정책을 착실히 추진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번 발표가 기존부터 이미 시행중이거나 크게 획기적인 방안이 없어 세 곳중 한 곳이 빈상가인 세종시의 상가공실에 얼마나 도움을 줄지는 미지수라는 지적도 일고 있다.

행복청이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한 '행복도시 상업시설 모니터링 연구 용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행복도시 상가공실률은 약 32.1%로 나타났으며 임대료도 전국평균인 2만8300원/㎡보다 높은 2만8700원/㎡를 기록했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2019061201001005400042401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 세종특별본부는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상업용지 공급을 조절하고, 소상공인 지원 강화를 핵심내용으로 하는 '행복도시 상가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나성동 상가단지 모습.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