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신천식의 이슈토론] 장대B구역 재개발 “유성5일장 살리고 지역공동체 지켜져야”

입력 2019-06-25 16:01   수정 2019-06-25 16:23

0625-이슈토론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25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4층 스튜디오에서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최선을 묻다!' 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왼쪽부터) 임은수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조합장, 김응옥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조합 이사, 최영윤 유성구청 도시과장, 신천식 박사, 이광진 경실련 기획위원장, 송복섭 한밭대 건축학과 교수, 정현우 유성시장과 유성5일장 지키기 시민대책위원
건강하고 깨끗한 환경에서의 주거권은 국민의 기본 권리이며 국가의 의무다. 주택재개발·재건축 등 주거환경 실현을 위한 헌법적 가치이기도 하다. 대전지역도 주거환경개선사업이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는데, 최근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과 관련해 찬반 여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이에 바람직한 해결방안을 고민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임은수 장대B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장은 25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한 달 중 유성5일장이 열리는 6일만 활성화 되고 나머지 24일은 죽은 동네"라며 "재개발을 하되 난전감성의 유성5일장을 고스란히 살려 누구나 찾을 수 있는 친근함으로 30일 내내 활기찬 장대B구역으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은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최선을 묻다!'라는 주제로 최영윤 유성구청 도시과장, 이광진 경실련 기획위원장, 송복섭 한밭대 건축학과 교수, 임은수 장대B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장, 김응옥 장대B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 이사, 정현우 유성시장과 유성5일장 지키기 시민대책위원이 참석해 진행됐다.



장대B구역은 정비기반시설이 열악하고 건축물의 노후화가 심각해 2007년 대전시가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했다. 최근 재개발과 관련해 토지소유자 549명 중 77.05%인 423명, 토지면적 기준 72.28%가 사업추진에 동의했다. 이에 지난 11일 유성구는 조합설립추진위원회의 설립인가 신청을 승인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나타난 절차적 합법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광진 기획위원장은 "지난 2월 관할관청의 동의여부를 첨부하라는 국토부의 지침으로 유성구가 설립인가를 반려한 바 있고, 이후 추진위의 신청을 동의했다가 철회한 것은 암묵적 입장 표명으로 볼 수 있기에 원점으로 돌아가 절차를 밟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임은수 조합장은 "이번 설립인가 승인은 공공기관의 땅에 대해 별도의 응답이 없으면 찬성으로 간주한다는 대법원의 판례를 근거해 적법하게 이루어졌다"라며 "지난 3월 협의를 거치도록 기관에 동의를 물었고, 특별한 답변이 없었기 때문에 4월 말 결정된 결과"라며 반박했다.

장대B구역 재개발에 있어서 유성5일장의 존속 및 활성화가 가장 큰 과제라는 지적도 나왔다. 송복섭 교수는 "지역공동체를 유지하는 수준에서 모두가 만족할 만 한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2009년 유성시장지구 도시재정비촉진계획서를 연구.발간하면서 임차인들에게 대한 대책과 더불어 구암역과 연계한 유성5일장 활성화 방안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정현우 시민대책위원은 "재개발 이후 기존 상인들은 재입주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현장에서 실제 변화를 체감하는 상인들의 입장을 충분히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최영윤 유성구청 도시과장은 "찬반을 떠나 모두가 조합원이다. 조합설립 인가에 대한 여론이 분분한데 초심으로 돌아가 추진위측과 반대측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겠다"라며 "유성5일장을 중심으로 교통과 주거요건을 충분히 고민하고 조합원 간 의견폭을 좁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피력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