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우리말OX] '막말'과 '막 말'… 띄어쓰기에 따라 뜻이 달라져?

[김용복의 우리말 우리글] 제424강 틀리기 쉬운 우리말

입력 2019-06-28 00:00   수정 2019-06-28 00:00

♣일상생활에서, 또는 글을 쓰면서 우리는 헛갈리(헷갈리)는 우리말 때문에 고심하신 적이 있으시지요? 그래서 '한말글 사랑 한밭 모임'에서는 중부권 최고 언론인 '중도일보'와 손잡고 우리말 지키기와 바른말 보급에 힘쓰고 있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띄어쓰기에 따라 달라지는 우리말

1, '막말'과 '막 말'에 대하여

막말-정화되지 않고 마구 쏟아내는 말

막 말- 막아내는 말. 상대편의 공격을 막아 내는 말.

따라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의 말은 '막말'이 아니라 '막 말'이라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상대편의 공격을 막아내는 말이란 뜻이지요.

2, '한번'과 '한 번'에 대하여



한번- Ⅰ,((주로 '한번은'의 꼴로 쓰여)) 지나간 과거의 어느 때.

예) 한번은 이런 일도 있었다./ 한번은 길에서 그 사람과 우연히 마주친 적이 있었다.

Ⅱ, ((주로 '-어 보다' 구성의 앞에 쓰여)) 시험 삼아.

예) 저거 한번 해 보세요./ 그냥 한번 추리해 본 거야.

Ⅲ, 우선 한 차례.

예) 아무리 지루한 겨울도 한번 지나만 가면 봄은 기다리지 않아도 저절로 온다.

그는 한번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면 완성할 때까지 손을 떼지 못합니다.

Ⅳ, 주로 구어체에서 강조의 의미로 쓰여, '아주(1)'나 '참'을 달리 이르는 말.

예) 키 한번 크다. / 노래 한번 잘한다.

Ⅴ, 기회가 있는, 미래의 어떤 때.

예) 다음에 한번 놀러와. / 내 한번 의논해 보지.

한 번-'한 번'은 단순히 1회를 뜻합니다. '한 번'의 '한'은 '두', '세', '네'와 같은 수관형사입니다. 세는 단위인 의존 명사 '번', '그루', '켤레', '마리'와 함께 쓰일 경우 띄어야 합니다.

예) 실수는 한 번으로 끝내야 한다./ 한 번, 두 번,세 번 등.

3, '못하다'와 '못 하다'

못하다-'일정한 수준에 못 미치거나 할 능력이 없다'라는 뜻을 지닐 때 붙여써야 합니다.

예) 술을 못하다. / 노래를 못하다. 공부를 못하다

못 하다-단순히 동작을 '할 수 없다'는 부사의 뜻이 살아있는 경우는 띄어 써야 합니다.

예) 숙제를 못 하다. 보조금이 바닥나 더 이상 연구를 못 하다

김용복 한말글 사랑 한밭모임 회원

500787385
게티 이미지 뱅크
♣재미있는 시 감상



우리에게도

나영순(서라벌 문예 등단)

우리에게도 지나간 바람처럼

돌아올 그날이 있다.

슬그머니 불어가는 시간이

다 내려놓지 못한 표정들

실금이 간 기억들 사이로

부푼 구름이 끼어들 때처럼

적막했던 그 빛을 찾아나서야 한다.



무심코 꺼버린 세월이

아직도 온기를 내리고 있을지는 모르지만

등불이 안 쪽을 비추고 있을 때

우린 깊숙이 손을 뻗어야 한다.



먼 어느 날

우리에게 깨어진 시간들을

부추기며 달래며

달려가지 않도록

-대전 문인협회 회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