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천안 나라사랑국민운동본부 등 시민 사회 단체 일본제품 불매운동 나서

입력 2019-07-06 13:53   수정 2019-07-06 13:54

noname01
일본이 우리 정부의 강제징용 판결에 불만을 품고 한국의 반도체 산업에 대한 규제를 발표하면서 천안에서 일본산 제품을 불매하자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나라사랑국민운동본부는 지난 5일 일본 의류브랜드인 천안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석오이동녕선생선양회, 3.1여성동지회 천안시지회, 나라사랑봉사단, 천안시아파트대표자협의회, 천안시자율방재단, 천안시자원봉사단연합회, 사회복지법인 해덕재단 등 시민 사회 복지 단체와 함께 집회를 갖고 불매운동을 펼쳤다.



이들에 따르면 천안·아산지역은 국내 전체 반도체 수출의 34.2%를 차지하고 있는 지역으로 충남수출의 주력산업인 반도체산업에 큰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으로 토요타(렉서스) 등 일본 자동차와 유니클로, 데상트 등 의류제품, 가전제품 및 생활용품 등에 대해서도 불매운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참가자들은 일본이 과거사를 반성하고 경제보복 조치를 중단할 때까지 한마음 한뜻으로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과 함께 일본 여행을 금지할 것을 결의했다.

참가자들은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즉시 배상하라”며 “일본은 과거사를 반성하고 어리석은 경제 보복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한마음 한뜻으로 대동단결하여 일본 제품 몰아내고, 일본여행을 가지 말자”며 “정부와 기업은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반도체 소재를 빠른 시일 내에 국산화 시켜달라”고 주문했다.
천안=김한준 기자 hjkim707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