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소병훈 의원, 수서~광주 복선전철 예비 타당성 조사 통과

입력 2019-07-08 23:38   수정 2019-07-08 23:38

noname01
수서~광주 복선전철 사업에서 찾아보는 전국고속화철도망 구축의 핵심과 쟁점 토론회 개최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갑)은 8일 수서~광주 복선전철 사업이 예비 타당성 평가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수서~광주 복선전철 사업은 오는 8년간 총사업비 8,037억원(국비 100%)를 투입하여 수서에서 광주까지 19.2km 구간에 복선전철을 신설하는 사업이며, 수서~모란~삼동 구간의 15.5km는 신설하고, 삼동~광주 3.7km는 기존의 노선을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수서~광주 복선전철이 완공되면 광주는 향후 경강선과 여주~원주~강릉으로 이어지는 동서 횡단노선과 원주에서 제천~도담~영천~신경주~울산~부전으로 연결되는 남북 종단노선까지 전국을 생활권에 둘 수 있는 핵심요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소 의원은 수서~광주 복선전철 사업 추진을 위하여 개원 직후인 2016년 7월부터 국토부 철도국장 등 담당자들과 만나 현안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이후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수행하는 KDI(한국개발연구원)의 공공투자관리센터 소장과 KDI 원장 및 예비타당성조사팀장과 지속적으로 논의를 이어갔고, '수서-광주 복선전철 사업에서 찾아보는 전국고속화철도망 구축의 핵심과 쟁점' 토론회도 개최하며 수서~광주 복선전철 사업 추진에 매진했다.

한편 수서~광주 복선전철 사업은 경강선, 중앙선, 중부내륙선 등 지역 간 열차의 수도권 접근성 향상과 청량리~망우 구간의 병목현상을 완화하기 위하여 추진됐다.

지난 2011년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었고, 2014년 예비 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 2015년 1월부터 예비 타당성 조사에 착수한 지 5년 6개월 만에 최종적으로 사업이 확정됐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올해 편성된 철도 기본계획수립 예산을 활용하여 기본계획 수립 등 신속히 후속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소병훈 의원은 "수서~광주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광주에서 강남까지 10분대에 진입이 가능하고, 원주~강릉까지도 60분대에 횡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남쪽으로는 신경주와 울산까지 이어지는 등 앞으로 광주가 내륙철도의 중심으로 성장하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소 의원은 "앞으로도 광주시민이 편리한 교통인프라 확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이인국 기자 kuk1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