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사설]농산물 파동 악순환 고리 끊을 대책 정녕 없나

입력 2019-07-11 15:25   수정 2019-07-11 16:23
신문게재 2019-07-12 23면

인삼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지명은 충남 금산이다. 이런 식으로 충남 논산 딸기, 부여 수박, 태안 육쪽마늘, 충북 보은 대추, 경남 진영 단감, 경북 의성 마늘, 전남 나주 배 등 한눈에 지역을 대표하는 농특산물을 알 수 있다. 해당 지방자치단체는 관련한 축제는 물론 지역 특성을 살린 대표 상표를 도입해 전국적인 지명도를 끌어 올리고 있다. 일종의 차별화 전략인 셈이다.

하지만 이런 지역 특산물의 유명세는 언제부터인가 다른 지역까지 빠르게 옮겨가 이른바 돈이 된다면 너도나도 막 뛰어드는 게 현실이다. 그러다 보니 한정된 수요에 과잉 생산으로 낭패를 보는 경우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즉, 수급조절의 실패로 어느 해는 남아돌아 처치 곤란이고, 어느 해는 부족해 비상이다. 이런 현상은 매년 되풀이다. 올해는 양파가 대표적이다. 과잉 생산으로 전 국민 팔아 주기 캠페인까지 벌이지만 그대로 버려질 상황이다. 여기에 김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배추는 한해도 거르지 않고 널뛰기다. 공급과잉과 부족이 수시로 오가기 때문이다. 6개월 사이에 배춧값이 3배 이상 폭등과 폭락하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농산물 파동은 대개 기상조건의 영향이 크지만, 경작통계의 실패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농산물 관련 통계가 주산지의 표본사례를 중심으로 이뤄져 정확성이 그만큼 떨어질 수밖에 없다. 당연히 통계대로라면 예측 가능한 수급조절에는 어려움이 많을 수밖에 없다. 끊이지 않는 농산물 파동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더 확실한 수급조절 매뉴얼이 필요하다. 더 세밀한 경작 통계로 지역 특성을 살린 품목별 '경작신고제'를 도입, 사전에 과잉생산을 막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농자천하지대본(農者天下之大本) 시대가 다시 다가온 듯 요즘 들어 귀농·귀촌인구가 부쩍 느는 추세다. 농산물 파동 때마다 내놓는 단기 대책은 정말 식상하다. 새삼 정확한 통계에 따른 맞춤식 영농이 부럽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