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일본상품 불매운동 거침없이 확산…세종시민단체 동참촉구

18일 어진동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규탄집회
"강제징용 사과와 배상까지 불매운동 계속"

입력 2019-07-18 11:40   수정 2019-07-18 11:40

응 안사1
세종시민단체연대회의가 18일 세종시 어진동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일본상품 불매운동 다짐대회를 개최했다.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세종시까지 확산됐다.

세종시민들로 구성된 6개 시민단체와 정당은 18일 세종시 어진동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일본상품 불매운동 선언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했다.



(사)세종여성과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 등 세종시민단체연대회의는 이날 "일본의 아베정권은 위안부 문제와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문제 삼으며 수출규제 조치로 우리에게 경제보복을 해오고 있다"라며 "이러한 아베정권의 행태는 일본이 일제강점기 역사 문제에 반성하고 사죄하며 배상하지 않겠다는 것이며, 더 나아가 정치·경제·군사적 보복 조치를 통해 제압하겠다는 제국주의적 침략성을 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 시민단체는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 아베정권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추가 보복조치를 발동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한국의 급소를 치고 한국 경제에 타격을 입히기 위한 경제 보복 조치와 추가 계획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세종지역 시민민사회단체 회원들은 대한민국 국민의 한사람이자 민주시민으로서 일본 아베정권의 반인권적, 비도덕적이며 반평화적인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라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황치환 세종환경운동연합 상임대표와 이주봉 세종YMCA사무총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일본에 가지도 않고 사지도 않을 것이다. 비록 작은 실천이지만 아베정권이 경제보복 조치를 멈추고 위안부문제와 강제징용문제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와 피해배상을 할 때까지 불매운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응 안사2
정종미 세종시민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가 일본상품 불매운동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