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신천식의 이슈토론] "장대삼거리 교차로 건설, 소모적 갈등 끝내야"

입력 2019-07-18 15:08   수정 2019-07-18 18:25

0718-신천식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18일 오전 9시 30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100년을 내다보는 장대교차로 건설, 왜 중요한가!' 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김만구 미래건설연구원장, 신천식 박사, 김동수 유성구의회 의원
유성구 장대삼거리 교차로는 고가 형식의 입체화로 건설돼야 한다는 의견이 모였다. 평면 교차로 건설의 대전시 입장을 뒤집는 주장이다. '장대교차로'는 유성IC에서 공주와 유성방향으로 갈리는 막다른 삼거리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대전시는 2017년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사업' 일환으로 장대삼거리 교차로를 평면으로 설계해 공사를 발주한 바 있다. 애초 고가 방식으로 건설하려 했지만, 입체와 평면교차로 건설을 두고 대전과 세종에 대한 교통 접근성이나 시민들의 교통편의 같은 공익성보다는 토지주들의 상권 침체와 지가하락 목소리를 감안해 평면교차로로 사업방식이 바뀐 것이다.

김만구 미래건설연구원장은 18일 오전 9시 30분에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공론화를 통해 대전시민들의 의견을 묻는 게 맞다"며 "고가 주변의 지주들의 불만은 있겠지만, 다수에 반할 만큼 소수의 합당한 명분이 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은 '100년을 내다보는 장대교차로 건설, 왜 중요한가!'라는 주제로 김만구 미래건설연구원장, 유성구의회 김동수 의원이 참석해 진행됐다.



대전시는 장대교차로를 입체교차로로 건설하려 했지만, 사업비 증액 문제로 기재부 '추진불가' 판정을 받아 국비 확보가 어려워져 평면교차로 건설로의 변경에 대해 미래를 내다보는 사업에 경제논리만 내세우는 건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동수 의원은 "교통계획이나 도로망 구축은 100년대계"라며 "신중하면서 합리적인 결정으로 평면이냐, 입체냐 같은 소모적인 갈등을 하루빨리 매듭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만구 원장은 "장대교차로를 포함한 외삼~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사업은 공사비 1263억원에 입체화 할 경우 150억원의 추가비용이 들 것으로 추정한다"며 "장대교차로는 구조상 고가도로 건설에 유리하기 때문에 실제는 그 절반의 비용으로 입체화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장대교차로를 입체화 했을 때 주변 경관을 해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만구 원장은 "장대교차로 주변지역은 그린벨트구역이 포함돼 있어 고밀도 개발이 어려운 상태"라며 "경관 저해의 부정적 인식을 조형적 매력을 가미한 공원으로 꾸며 순기능을 부각시킬 수 있다"고 피력했다. 김동수 의원은 "도로는 단순히 건설의 개념을 넘어 지역민들에게는 '삶의 도구'가 된다"며 "대전시민들의 여론을 무시해선 안된다. 만약 평면으로 일관한다면 입체화를 원하는 대전 시민들로부터 잡음이 없도록 명확한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