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유일 학하 수소충전소 고장...운전자 큰 불편

개소 두달만에 가동중단 반복
수소차운전자 90킬로 떨어진 내포까지 가야해
시 "정확한 원인 파악안돼"

입력 2019-07-18 15:45   수정 2019-07-18 16:31
신문게재 2019-07-19 1면

2019052001001792700075381
대전시 1호 수소충전소 준공식이 지난달 5월 20일 유성구 학하동에서 열려 허태정 시장, 조승래 국회의원, 정용래 유성구청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축하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본사 자료사진
대전에 유일한 수소충전소가 개소한 지 2개월도 안돼 고장으로 가동을 중단하면서 수소차 운전자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18일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10시께 유성구 학하동 수소충전소 충전기 노즐에서 수소가스가 미세하게 새는 현상이 확인돼 가동을 중단했다. 노즐이 독일 수입품인 관계로 수급이 어려워 중단 4일만인 17일에 교체 작업을 진행했다. 이후 안전점검을 마치고 18일 오전 9시부터 운영을 재개했지만, 차량 2대를 충전한 후 충전이 되지 않아 다시 가동을 중단했다.

설비시공사 관계자들이 내려와 점검과 수리를 해 이날 정상 가동을 할 계획이다.

당장 수소 차량 운전자들은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학하동 충전소에서 충남 홍성 내포 충전소까지는 90㎞, 경기 안성 충전소까지는 100㎞가 넘는다.

대전에는 올해 연말까지 수소차 220대가 보급된다. 지난해 말 구매신청을 접수한 65대가 출고됐으며, 올해 155대 구매신청자는 지난달 모집을 마치고 출고를 시작했다. 내년에는 220대를 추가 보급할 예정이다.

아직 고장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시공사 등과 함께 자세한 원인을 파악하고 있으나 아직 확인된 것은 없다"면서 "수소차 운전자 등이 가입한 인터넷 카페에 고장과 재개 시점에 대해 안내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가스를 차단하는 긴급차단장비가 발동해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학하 수소충전소는 대전에 처음으로 지난 5월 20일 문을 열었다. 충전용량은 350㎏ 규모로, 하루에 승용차 70대와 버스 14대를 충전할 수 있다.

한편 한국가스안전공사 산하 수소안전추진단은 여수와 대전에서 잇따라 수소충전소 고장 사태가 발생하면서 전국 27개 수소충전소를 대상으로 안전진단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