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세계대학총장포럼 총장단 건양대병원 방문

4개 대륙 10개 대학 총장단 진료시스템 브리핑 받아

입력 2019-07-18 16:00   수정 2019-07-18 16:41

진료
세계대학총장포럼 총장단이 18일 건양대병원을 찾아 진료시스템과 의료장비에 대한 브리핑을 받았다. 사진=건양대병원 제공.
세계대학총장포럼(WELF)에 속한 총장단과 교육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18일 건양대병원을 찾았다.

세계대학총장포럼은 범세계적 청소년 단체이자 국제 NGO인 국제청소년연합(IYF)가 세계대학간의 국제교류 활성화를 위해 2013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행사다. 올해는 건양사이버대학교의 초청을 받아 대전을 방문했다.



가나, 러시아, 인도네시아, 피지 등 4개 대륙 10개 대학 총장단은 건양대병원 VIP병동, 종합검진센터, 진단검사의학과, 영상의학과 등을 투어하며 첨단 진료시스템과 의료장비 등에 대한 브리핑을 받았다.

인공지능 의사로 불리는 IBM의 '왓슨 포 온콜로지'와 '왓슨 포 지노믹스' 등 암 환자의 유전적 특성을 분석해 맞춤형 암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에 대해서 극찬했다.

가나 타말레교육대학교 술레마나 이두리수 총장은 "한국이 의료강국이라는 소문은 익히 들어왔는데, 실제로 세계적인 의료시스템을 체험해보니 그 말이 실감되고 놀랍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