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청와대안테나]"일본 경제 보복 대처하는 범국가적 비상협력기구 설치 합의"

문 대통령-여야 5당 대표 靑 회동 "일본발 경제위기 초당파적 대응 합의문 채택"
추경예산 처리 외교 안보라인 문책 등 핵심 현안은 이견 노출

입력 2019-07-19 05:28   수정 2019-07-19 05:29

복기왕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청와대 회동 실무를 맡은 아산 출신의 복기왕 정무비서관(문 대통령 뒤)이 합의문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18일 청와대에서 회동을 하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부당한 경제 보복에 범국가적으로 대처하는 정부와 5당이 함께하는 비상협력기구 설치를 추진키로 했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자유한국당 황교안·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3시간에 걸쳐 회동에서 일본발(發) 경제 위기를 초당파적으로 대응하겠다는 합의문을 담은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

문 대통령과 야당 대표는 일본의 강제 징용 문제 해법을 놓고 의견을 드러냈고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와 대일특사 파견 및 외교·안보라인 문책 등 핵심 현안에 대해선 뜻을 모으지 못했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은 3시간 동안 이어진 마라톤 회동 끝에 4개 항으로 이뤄진 공동발표문을 도출했다.

이들은 발표문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 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며, 한일 양국의 우호적·상호 호혜적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며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 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문 대통령이 강조한 추경안 처리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못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회동 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추경 처리가 공동발표문에 포함되지 못한 데 대해 굉장히 아쉽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조속히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해 양국 정상이 마주 앉으셔야 한다"며 "대일특사 등을 서둘러야 한다"고 요청했으나 문 대통령은 "한일정상회담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현재 그런 단계는 아니다"라며 "특사나 고위급회담 등이 해법이 된다면 언제든 가능하지만 무조건 보낸다고 되는 건 아니며, 협상 끝에 해결 방법으로 논해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이 대표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황 대표는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을 청와대 회동 직전에 임명 재가한 데 유감을 표명하고 외교 ·안보 라인에 대한 문책을 요구했지만 문 대통령은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언론에 공개된 모두발언을 통해 "여당과 정부는 소위 적폐 청산을 앞세우고 외골수의 길로 가고 있다. 그러면서 새로운 적폐를 쌓는 내로남불도 끊이지 않고 있다"며 "과연 이렇게 해서 협치가 잘 되겠는지 대통령이 돌아보시고 야당과 진정한 협치가 되도록 힘써 달라"고 쓴소리를 했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