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선문대, ‘2019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 충청권 유일 선정

3년간 30억 지원 받아

입력 2019-07-20 15:42   수정 2019-07-20 15:42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에 선정됐다.

사회 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작년부터 시작된 4차 산업혁명 혁신 선도대학 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융합지식과 4C 능력(비판적 사고력, 소통능력, 창의력, 협업능력)을 갖춘 문제해결형 인재를 양성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올해 36개교가 신청한 산학협력 고도화형에서는 선문대를 포함해 총 10개 대학이 선정됐으며 선정 대학 중 충청권에서는 선문대가 유일하다.

선문대는 4차 산업혁명의 혁신을 선도할 '제조산업 IoT MASTER' 인재를 양성하고 MASTER 선도 교육모델을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3년간 30억 원을 지원받아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또 교육과정을 강화하기 위해 '3단계 혁신 교육과정'을 새롭게 운영하며, 'IoT 혁신 공학관'을 구축해 제조산업 IoT 분야의 교육과 연구, 산학협력에 전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윤기용 LINC+사업단장은 "4차 산업혁명 혁신 선도대학 사업을 중심으로 우리 대학이 지역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