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자외선지수] 오늘(22일) 자외선지수 '매우 높음'... 태풍 물러가니 '폭염'

입력 2019-07-22 01:00   수정 2019-07-22 01:00

00
기상청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22일 자외선지수가 '매우 높음'으로 예측됐다. 자외선지수가 '보통'으로 예측된 제주도를 제외하면 자외선지수 지도가 모두 폭염에 빨갛게 달아오른 형태다. 

 

이날 날씨는 전국에 구름이 많겠으며 낮 최고 기온이 34도까지 오르며 무더울 전망이다.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22~27도, 낮 최고 기온은 28~34도로 예보됐다. 지역별 기온으로 서울 24~32도, 춘천 23~33도, 대전 24~33도, 대구 24~34도, 광주 24~31도, 부산 23~29도, 제주 25~31도로 아침부터 후덥지근한 날씨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

 

5호 태풍 다나스가 소멸됐지만 폭염으로 인해 각종 피해가 우려된다. 높은 자외선지수까지 겹쳐있으므로 이날 외출 전 자외선차단제를 꼼꼼하게 발라줘야겠다. 외출 30분전 얼굴과 손 등 신체부위가 노출된 곳에 꼭 발라줘야겠으며 장시간 외출할 때에는 챙이 넓은 모자나 양산을 필수적으로 챙겨야겠다. 수분 손실이 빠른 계절인 만큼 규칙적으로 수분을 보충해줘야겠다. 특히, 야외현장에서 근로하는 노동자들의 경우 그늘막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해 준 뒤 작업에 임해야겠다.

 

박솔이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