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日 수출규제 속 충청 文대통령·민주당 지지율 동반상승

文 긍정평가 40.4% 민주 35.5% 한국(32.2%) 다시추월
강경대응 진보층 결집분석 '美·WTO중재' 해법 가장선호

입력 2019-07-22 15:16   수정 2019-07-22 17:37
신문게재 2019-07-23 4면

캡처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 속 충청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동반 상승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 반일 여론이 확산하는 가운데 정부의 단호한 대일(對日) 대응 기조가 진보층의 결집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리얼미터가 YTN의뢰를 받아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5명 대상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2.0%p,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홈피참조)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대전·세종·충청에서 문 대통령 긍정평가는 40.4%로 주간집계 기준 전주 39.8%보다 0.6%p 소폭 상승했다. 반면 부정평가의 경우 50.1%로 전주 53.8%보다 3.7%p 하락했다.

대전·세종·충청에서 정당별 지지율은 민주당 35.5%로 전주 35.1% 보다 약간 올라 충청권에서 가장 높았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32.2%로 전주 38.7%에서 6.5%p 떨어져 충청권 1위 자리를 민주당에 다시 내줬다.

다른 정당 지지율의 경우 정의당 8.5%(↑1.0%p), 바른미래당 6.3%(↑4.3%p), 민주평화당 1.0%(↑0.8%p)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한편, 리얼미터가 YTN의뢰를 받아 지난 19일 500명 대상 여론조사(표본오차 95%신뢰수준 ±4.4%p) 결과 충청권 주민들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대응 방안으로 28.7%가 '미국이나 세계무역기구(WTO)를 통한 중재'를 꼽아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문 대통령-아베총리 담판' 23.9%, '정부 차원의 대일 수출·수입규제' 17.8%, '민간차원의 불매운동' 17.4%, '대통령 특사 파견' 4.8%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전국적으로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담판' 응답이 25.4%로 가장 높았고 '미국·WTO 중재' 24.9%, '불매운동'19.1%, '대일 수출·수입규제' 13.9%, '대통령 특사 파견' 9.8% 등의 순이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