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 산하.출연기관장 하반기 무더기 교체

경제통상진흥원, 도시철도공사, 복지재단, 효문화진흥원, 마케팅공사 등 임원 인선 줄줄이
시 인사적체 해소와 적임자 영입 필요성 대두

입력 2019-07-22 15:35   수정 2019-07-22 17:37
신문게재 2019-07-23 3면

201407 시청사 전경1
대전도시철도공사와 경제통상진흥원 등 하반기 대전시 산하·출연기관장 교체가 줄줄이 예고되면서 허태정 시장의 결정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2일 대전시와 다수의 산하기관에 따르면 복지재단 대표이사 자리는 현재 공석이며, 경제통상진흥원장, 도시철도공사 사장, 효문화진흥원장 임기가 올 하반기 만료된다. 대전마케팅공사 상임이사도 조만간 사임할 전망이다.

대전도시철도공사 김민기 현 사장의 임기가 오는 9월 만료됨에 따라 모집 공모를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진행했다. 공모 신청 마감 결과 2명이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서류심사와 면접심사, 임원추천위원회와 인사청문간담회 등을 통해 최종 임명되게 된다.

앞서 이창구 경제통상진흥원장은 올 8월에 임기가 끝난다. 대전시는 재공모를 통해 현재 단수 후보로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다. 복지재단 대표도 정관성 전 대표가 '부적절 언행 등 논란'으로 7월 1일 사임하며 현재 공석인 상태다.

효문화진흥원장도 장시성 현 원장이 오는 10월이면 임기가 마무리된다. 교체가 유력하다. 여기에 마케팅공사 상임이사 자리도 조만간 비워질 전망이다. 안용주 현 이사가 일신상의 이유로 사직서를 냈다. 안 이사의 공식업무는 다음 달 4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취임 후 산하·출연기관의 조직 혁신을 위해 공직자의 진입을 사실상 차단했다.

실제로 허 시장은 여러 차례 공식 석상에서 "대전시와 산하기관이 중요하게 연관되지 않는 한 시청 공직자들이 산하기관으로 나가게 하는 것을 자제하겠다"며 전문성을 강조해 왔다.



하지만, 일각에선 시 공무원의 산하기관 임원 임명으로 인사적체를 해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속해서 나온다. 허 시장도 취임 후 2번의 인사를 경험하면서 심경의 변화가 온 것으로 전해진다. 허 시장 체제에서 아예 없는 것도 아니다. 지난 3월 임명된 지송하 현 대전시설관리공단(상임이사)는 대전시 서기관 출신이다.

중앙 출신 인선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민선 7기 들어 취임한 최수만 테크노파크 원장과 김진규 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 등 다수의 기관장들이 중앙 출신으로 채워졌다. 여기에 대전시 2급 정무직인 현 경제과학협력실장이 경제통상진흥원장에 단수 지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우려가 제기됐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민선 7기 들어 기관장 인사 때마다 지역과 관련 없는 인물들이 다수 포진하면서 지역 사회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역에도 찾아보면 인재가 많다. 그들이 잘하고 있나 묻고 싶다"면서 "인력 풀이 부족하다면 오히려 적임자 영입을 통해 기관장 인선 등을 통해 키울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