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실패·혁신캠퍼스 조성 사업, 국비 확보 필수

사업 성공 위해선 국가 단위로 추진돼야
운영비 중앙정부에서 지원 추진
중앙정부 사업 성공 부정 입장 고수
대전시 국회와 정부 설득해 나갈 계획

입력 2019-07-22 16:10   수정 2019-07-22 17:40
신문게재 2019-07-23 2면

2018010501000488000020371
허태정 대전시장의 공약 사업인 실패·혁신캠퍼스 조성 사업 추진이 '국비 확보'라는 과제를 만났다. 당초 지역에서 전국 단위로 대상을 확대하는 등 전략을 수정했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실패하기까지의 경험과 노하우 등 축적된 역량을 재활용, 성공 가능성 제고 및 실패의 최소화 지원 시스템 및 물리적 공간 조성을 위한 '실패·혁신 캠퍼스'사업을 추진 중이다. 실패·혁신캠퍼스는 엑스포공원 내 '첨단과학관 남측'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건설되며 2020년부터 구축 및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사업비는 100억원(국비40억, 시비 60억)으로 대전시는 공간을 제공한다. 국비는 운영비며, 시비는 구축비다. 실패·혁신캠퍼스는 실패 및 성공사례 전시·분석·교육·연구·컨설팅, 자금지원, 세미나 등의 역할을 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실패·혁신캠퍼스 조성을 위해 올해 1월 TF를 구성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1월 문재인 대통령의 대전 방문 당시에도 대전시는 실패·혁신캠퍼스 조성의 정부 지원을 발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지난 2월과 3월 국회를 방문 실패·혁신캠퍼스 국립 조성 및 예산지원을 요청했다.

대전시가 실패·혁신캠퍼스 조성을 국가단위 사업으로 전략을 수정했다. 사업 성공을 위해선 지역 단위로는 힘들다는 판단에서다. 장기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선 국가의 지속적인 운영비 지원이 필요하다는 게 대전시 입장이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운영을 총괄하고, 전시 및 실패 요인 분석·교육지원은 KAIST 기업가정신연구센터 등에서 담당하는 등 구체적인 운영체계되 수립했다.

하지만, 국비 확보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실패·혁신캠퍼스 조성을 추진할 중앙부처인 중소기업벤처부가 사업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사업 성공 여부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예산을 쥐고 있는 기획재정부도 TIPS타운이나 스타트업 등이 진행되고 있는 단계에서 추가지원에 부정적인 모습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창업 3년 이후 생존율은 38.2%에 불과하다. 실패·혁신캠퍼스 조성을 통해 실패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 등을 공유한다면 창업 실패를 줄일 수 있다. 이는 전국적인 현상"이라면서 "국가에서 운영비를 지원해 운영해야 사업이 성공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국회와 정부를 설득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