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순천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공건축가' 위촉

입력 2019-07-23 21:10   수정 2019-07-23 21:10

순천도시재생 공공건축가 위촉
순천시가 최근 민간전문가 8명를 공공건축가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순천시 제공
전남 순천시가 최근 도시재생 뉴딜사업부터 의무 적용되는 공공건축물을 사회 통합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민간전문가 8명를 공공건축가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이번에 위촉된 위원은 외부 전문가 2명, 지역 전문가 6명으로 구성됐으며 페시브하우스, 인테리어, 공공건축, 지속가능 거주, 건축설계 등 다양한 분야에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공공 건축가' 제도는 우수한 민간 건축가를 공공건축 업무에 참여하도록 하는 제도로 네덜란드, 프랑스, 영국 등 건축 선진국에서는 18세기부터 운영하고 있어 보편화된 제도다.

위촉받은 공공건축가들은 주민 참여형 순천시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 수립과정에서 부터 향동, 중앙동 일원의 선도사업의 4년간의 추진성과와 2017년 선정된 터미널 중심시가지형, 남초등학교 일반근린형 사업과 올 상반기 선정된 순천역 중심사가지형 등 3개 뉴딜사업에 대한 추진과정 설명과 토론을 진행했다.

위촉 위원들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공공건축 기획, 설계, 시공 등 전 과정에 참여해 이용의 편리성, 효율성과 도시 경관과 조화 되는 건축문화 조성을 위한 다양한 자문 활동을 하게 된다.

정종민 건축사는 공공건축가의 자문내용이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제도화 해줄 것을 건의하고 다양하고 창조적인 공공건축 실현을 위해 적극 참여하겠다고 전했다.

순천시 관계자는 "민선7기 시정기조로 포용과 혁신에 맞춰 공공건축물이 시민 모두가 편안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유니버셜 디자인 도시로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한다"며 "공공건축가의 지속적인 자문을 통해 전국 최고의 공공건축 시범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순천=이창식 기자 mediacnc@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