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신천식의 이슈토론] 대전 인구유출, 현명한 해결책은?

입력 2019-07-24 15:43   수정 2019-07-24 16:23

0724-신천식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24일 오전 10시 30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대전의 미래, 모두에게 듣는다!'라는 주제로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을 초대해 토론을 진행했다.
대전시 인구가 세종시로 빠져나가면서 빚어지는 대전경기 침체에 대해 '93대전엑스포' 같은 대형 박람회를 통해 시민들의 자신감을 회복시키고 경기 부양을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세종시는 2012년 행정수도복합도시 출범 이후 당시 11만명이었던 인구가 최근 33만여명으로 3배 이상 증가하면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세종시 인구 절반 이상이 대전인구의 유출로 메워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는데, 수도권 인구 유입을 꾀한 애초 목적과 다소 차이를 보인다. 대전시는 현재 인구 148만여명으로 10년 전에 비해 10% 가량 감소했다.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은 24일 오전 10시 30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세종시가 기형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자체모델도시로 진화하면서 균형감이 떨어지고 있다"며 "대전인구가 세종시로 유출되면서 경기 침체를 보이고 있음에도 현 지방정부는 아직도 명확한 정책방향을 내놓지 못한 상태"라고 비판했다. 이날 토론은 '대전의 미래, 모두의 의견을 듣는다!'라는 주제로 육동일 충남대 교수 겸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이 참석해 진행됐다.



지난 1월 대전을 기반으로 한 타이어뱅크가 세종으로 본사를 옮겼고, 골프존이나 미래생활 등 대전을 대표하는 향토기업들이 다른 지역으로 본사를 이전하면서 '탈대전 현상'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육동일 위원장은 "연매출 100억원 이상의 기업체들이 대전을 떠나고 있다"며 "청주·청원은 '오송', 천안·아산은 '탕정' 같은 경제융성지구가 있는 반면, 대전은 구체적 경제거점지구가 없다보니 미래 먹거리와 일거리 준비가 안 돼 있다"고 지적했다. 육 위원장은 "교통이 편리한 대전의 위치적 장점으로 만들어진 '톨레랑스' 역할이 무너지고 있다"며 "여·야를 떠나 대전발전을 이끌 리더십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이념과 과거를 중시하는 중앙정부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서는 지방정치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육 위원장은 "지방의회의 의원들은 견제와 균형이 살아있는 민주정치를 위해 중앙의 이슈도 중요하지만 지역의 이익과 복리를 우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