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허태정, "선수훈련 차질없도록 할 것" 체육계 현안 응답했다

체육단체장 비공개간담회 한밭종합운동장 철거 대안제시
대전체고 사용 '화답' 체육계 야구 등 인프라 확충도 건의

입력 2019-07-28 17:30   수정 2019-07-28 17:30
신문게재 2019-07-29 2면

20190725-베이스볼드림파크 기본계획안 발표
.
허태정 대전시장이 베이스볼드림파크 건립에 따라 철거예정인 한밭종합운동장과 관련 "선수들이 훈련하는데 차질 없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최근 대전시체육단체장협의회 임원과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지역 육상계가 요청한 대체훈련 부지에 대해 "교육당국과 협의해 대체 훈련장으로 대전체고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동안 대전 새 야구장 건설과 관련 한밭종합운동장 대체부지 마련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온 지역 체육계 목소리에 허 시장이 응답한 것이다.

허시장은 새 야구장 건립방식을 발표 한 직후인 지난 25일 오후 옛 충남도청 2층 소회의실에서 대전시체육단체장협의회 임원 9명과 비공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자리에는 허 시장을 비롯해 시 관계자, 김명진 대전체육단체장협의회 의장(대전축구협회장), 김규식 대전육상연맹회장, 이규만 대전배구협회장, 박일 대전야구소프트볼협회장, 강희용 대전농구협회장, 고종철 대전수영연맹회장, 박승린 대전사격연맹 회장 등이 참석해 체육 현안을 논의했다.

2019061101000953700039751
이 자리에서 허 시장은 새 야구장 건설방식 발표 후 체육인과 만남을 통해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했다.

먼저 한밭운동장 철거로 직격탄을 맞은 육상계가 대체 훈련장으로 대전체고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건의에 허 시장은 흔쾌히 받아들였다.



당초 대전시는 대체종합운동장 조성 완료 때까지 충남대와 대전체고, 관저체육공원 등 복수의 카드를 제시했지만, 육상계는 충남대의 경우 국립대학으로 시설 사용을 위해 학교 승인 절차 등이 까다로울 수 있어 교육청과 소통이 수월한 대전체고 사용을 주장해 왔다.

지역 체육인들과 머리를 맞댄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설동호 교육감과 협의해 대전체고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지역 체육계는 이날 대대적인 인프라 확충도 건의했다.

먼저 실업축구리그 코레일이 대전월드컵 보조경기장 홈구장으로 사용해야 하는 만큼 관중석과 샤워실, 대기실 등 시설 확충을 요구했다.

김명진 축구협회장은 "2022년 초 종합운동장이 철거되면 4~5년 동안 코레일팀이 월드컵보조경기장을 홈구장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기존 부족한 시설을 보완해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과 성적을 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대전시에서 이를 받아들여 코레일과 협의하는 과정만 남아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야구계와 테니스계에서도 현안해결 목소리를 냈다. 안영동 체육시설 1단계 사업 완료 이후 테니스 시설 확충과 현 한밭야구장 철거에 따라 아마추어 야구장 수요 해결하기 위한 새 구장 신설을 건의한 것이다.

김명진 의장은 "처음부터 종합운동장 부지와 관련해 체육인들과 소통했었으면 하는 아쉬움도 있지만, 이번 기회로 시장님이 체육인들에 신뢰와 믿음을 확고히 해주셨다"면서 "앞으로도 이런 시설을 건설하기 전에 체육인들과 사전에 협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