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교단만필] 다시 태어나도 체육교사이고 싶다

류철 고운중 교감

입력 2019-08-08 10:12   수정 2019-08-08 11:06
신문게재 2019-08-09 18면

고운중 교감 선생님
초등학교시기에 핸드볼 선수생활은 학교 체육교사라는 길을 걷는 데 운명 같은 경험이었다.

교직에 계신 숙부님께서 핸드볼 선수생활 경험을 살려 체육교사가 될 것을 권하셔서 1983년 체육교육과에 입학했다.

역사선생님이라는 꿈을 가진 때도 있지만, 핸드볼 선수시절 바라본 체육선생님의 모습을 그리며 체육교사를 향해 진로를 전환했다.

대학 체육교육과를 1987년 2월 졸업과 동시에 학군장교로 60개월 동안의 군복무를 마치고 1992년 9월 1일부로 충남 예산종합고등학교(현 예산전자고등학교)에서 체육교사로서 사제동행을 처음 시작했다.

체육교사로서 학생과 만남은 즐거웠으며 학생들과 몸소 부딪치며 수업을 하던 중 학생들과 어떻게하면 50분 수업시간동안 야구경기를 재미있게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투수가 있는 성인야구를 해서는 학생 한 명이 타석에 한 번 들어서기 어려울 정도로 수업이 지루하게 진행됐다. 게임방식을 바꿔봐야겠다는 고민 끝에 홈베이스에 기둥을 세우고 상단에 칠판 지우게 2개를 부착하여 공을 놓고 타격(현 T볼경기 형식)을 하는 방식을 착안했다.

투수 없이 학생들이 직접 타격과 수비를 함으로써 50분간 타순이 3회 정도 돌 수 있어 학생들이 흥미롭게 수업에 임할 수 있었다.



T볼경기가 전국적으로 체계가 잡힌 것인 이때 이후였다.

교사가 수업방향을 고민하고 개선했을 때 학생들이 곧바로 즐거워하고 흥미를 갖는 모습을 바라볼 수 있어 체육교사로서 기쁨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두 번째 부임지인 청양 정산고에서는 여학생들에게 소프트볼 경기를 지도해 체육대회때 정식경기로 운영했다. 이때 같은 학교에 경력 많은 선배교사로부터 체육대회에서 여학생들의 소프트볼 경기는 처음 보았는데 흥미롭고 재미있다며 적극 칭찬을 받았는데 감사한 마음이었다.

체육교사의 의지에 따라 학생들이 다양한 체육 종목을 접할 수 있고 배움도 늘어날 수 있겠구나 확신이 이때 들었고 더 강하게 체육교육 연구에 매진했다.

체육교사는 일반 교과의 교사들에 비해 힘들지만 학생들과 강한 유대감으로 행복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 이유 학생들과 함께 직접 체험형 수업을 진행하다보면 어느새 학생들 중에는 가르침 이상의 높은 경기력을 발휘하는 학생을 만나게 된다. 또 교육청 단위의 각종 스포츠클럽대회를 직접 진행해 학교와 지역을 대표한 선수단으로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스포츠클럽대회는 2008년부터 학교 현장에서 학생들에게 정서순화와 아울러 자신의 특기를 마음껏 발휘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종목의 전국단위스포츠 클럽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학생들은 각자 관심 있는 종목에 뜻을 함께하는 친구들이 동아리를 구성해 이웃학교와 친선 경기 등을 통하여 경기력을 향상하고 자신의 실력을 마음껏 발휘해 우승까지 노릴 수 있다. 목표를 세우고 노력함으로써 성취감을 경험할 수 있는 살아있는 교육이 곧 체육이다.

2013년도에 한솔중 재직 중 지도하는 학생들이 세종시대표로 연식야구대회에 출전해 4위, 2015~2016년도에는 아름중 재직 중 세종시대표로 T볼대회에 출전해 2년연속 8강 진출이라는 영광을 학생들과 함께 이뤘다.

또 체육 후배교사들에게도 클럽팀을 만들어 학생들이 지닌 끼와 재능을 발굴해줄 것을 권고하고 실제로 이같은 노력으로 내가 재직 중인 학교에서는 학생들의 체육 클럽활동이 성장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전국대회에 출전했던 학생들은 각기 다른 상급학교에 진학하였음에도 지속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으며 사제관계를 이어가고 있으며 일부 학생들은 그때 경험으로 체육교사의 꿈을 가지고 도전하고 있다.

체육교사로서 행복하고 "나는 다시 태어나도 체육교사이고 싶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