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김훈 목포시의원 "성희롱 의혹 사실과 다른 부분 많아"

"수시기관 조사로 진실 밝혀 질 것"…억울함 호소

입력 2019-08-09 16:41   수정 2019-08-09 16:41

20190809_100302
김훈 목포시의원이 9일 목포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자신을 둘러싼 성희롱 사태에 대해 비장한 각오로 기자회견에 임하고 있다. /주재홍 기자
김훈 목포시의원이 본인을 둘러싼 성희롱 사태와 관련해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다고 억울함을 호소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9일 목포시의회 소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희롱 의혹에 대해 어떠한 사실관계도 확인된 것이 없는 상황에 진정내용이 유출돼 일방적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사건 발생 후 윤리위원회에 참석해 성희롱 부분에 대해 처음 확인 할 수 있었다"면서 "잘못한 부분은 인정하고 반성하되 사실과 다른 부분은 적극 소명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성희롱 사태 이후 김수미 의원과 원만하게 협의하기 위해 노력했고 평소 존경하고 친분이 있다고 생각했던 김 의원의 요구대로 A시민단체에 사과하는 것은 물론 당사자에게도 사과했지만 결국 당적박탈과 제명 상태가 됐다"고 밝혔다.

또 "진정내용도 모른 채 출석해서 소명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면서 "당적박탈과 제명조치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특히 김 의원은 "성희롱 사태의 본질은 김수미 의원의 괴소문과 한 밤중에 발신자표시 제한으로 걸려온 전화 통화에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김수미 의원이 지난달 8일 밤 괴소문의 진원지를 자신으로 지목했고 아니라면 누가 소문을 퍼트렸는지 근원을 밝히라고 종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7월 경 김수미 의원 새벽에 발신번호 표시제한으로 표시된 전화가 김훈 의원의 목소리와 비슷하다며 새벽에 전화한 걸 인정하라고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시중에 흘러 다니는 괴 소문에 대해 어떤 내용인지 말할 수 없으며, 발신자표시제한 전화에 대해서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경찰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양성평등에 대한 시민사회단체의 인식개선도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지난 4월 10일 충북제천에서 저녁식사 자리에서 치과치료로 술을 마실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김수미 의원은 뒤에서 어깨를 감싸 안으며 소주를 입에 흘려 부어 넣었다"면서 "상당히 불쾌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성인지 감수성은 양성평등이며, 자신이 당한 행동이 성추행으로 봐야 하는 것인가?"라고 김수미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입장발표가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서 "김수미 의원과 대화로 풀어가도록 노력했고, 요구도 받아드렸다"며 "이번 사태에 대해 공인이기에 책임을 가지고 말을 아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성희롱 의혹 사실 여부를 떠나 목포시민과 지지자들에게 실망감을 준 부분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며 "수사결과 진실이 밝혀 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를 놓고 김훈 의원은 성희롱 의혹과 관련에 언론과 시민단체로부터 지속적인 비판을 받고 있으며, 목포시의회의 역시 신뢰도가 추락한 상황이다.

이어 김수미 의원은 지난달 31일 광주지방검찰청 목포지청에 성희롱으로 고소했고, 김훈의원 역시 발신자표시 전화와 관련해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어서 수사 결과에 따른 후폭풍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목포시의회는 오는 12일 김훈 의원에 대한 징계결정 본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장에서 침묵시위를 벌인 일부 시민단체는 김훈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명백한 시민기만행위며 피해여성의원에게 또 다시 피해를 가하는 행위라고 논평을 냈다.

목포=주재홍 기자 64306144@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