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속보]유성 전민동 청버들 토지주들 "일방적 산업단지 개발에 분통"

전체 지주 100명중 86명 탄원서 동참
"40년간 재산권행사 못해 억울" 호소

입력 2019-08-13 15:04   수정 2019-08-13 16:08
신문게재 2019-08-14 7면

탄원서
대전 유성구 전민동 청버들 추진위원회 탄원서 내용/ 토지주 제공
대전 유성구 전민동 '청버들' 주민들이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의 특구 산업단지 추진계획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중도일보 9일자 1면 보도>

전민동 188-5 일원 토지주들로 구성된 청버들 추진위원회(위원장 김대중)는 지난 8일 자로 작성된 탄원서 내용을 공개했다. 이 탄원서에는 전체 토지주 100명 중 86명이 동참했다.

토지주들은 1970년대부터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과 대덕특구로 묶이면서 40년 이상 재산권 행사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한 억울함과 대전도시공사의 일방적인 산업단지 개발계획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청버들 추진위는 탄원서에서, "국가정책사업에 적극 지지하고 동참해왔지만, 재산권 피해는 이루 말할 수 없고 삶의 보람을 상실해 가고 있다"고 호소했다.

바로 옆인 용산동 일대가 대덕특구에서 해제되면서 청버들 토지주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대덕특구 R&D 성과 사업화를 위한 산업단지로 개발하겠다는 대전도시공사의 산업단지개발 계획안이 지주들의 분노에 기름을 부은 셈이다.

추진위는 "땅값은 갈수록 하락하고 어떤 개발도 할 수 없는 실정이다. 이웃인 용산동이 특구에서 해제됐다는 소식에 분한 마음이 든다"고 토로했다.

이어, "대전시와 도시공사가 청버들 토지주들과는 단 한마디 상의도 없이 산업단지로 개발한다는 내용을 발표한 것에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유성 일부 지구를 개발할 때 공동주택 부지와 근린생활시설, 공원, 산업단지 등을 복합적으로 개발했는데, 청버들 부지 전체를 산업용지로만 개발한다는 것은 해당 토지주들의 재산권에 심각한 손해를 끼치는 행위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 지역은 민간개발업체가 공공지원 민간임대방식으로 공동주택 공급을 추진해오던 곳이다. 토지주 100명 중 91명이 토지사용에 대한 동의서를 냈고, 계약률도 60%에 달해 이르면 이달부터 계약금 지급을 준비 중이다.

공동주택을 조성할 경우 사업자 측은 지주들을 대상으로 저렴한 분양가, 근린생활시설 우선권 등을 제공할 계획도 갖고 있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LH나 대전도시공사와 공동개발 형태로 공동주택이 들어설 것으로 기대했던 지주들은 산업단지 개발소식에 '결사반대'를 하고 나선 것이다.

이에 대해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지금 아직은 개발행위제한 고시만 나간 상태고, 구체적인 개발 계획이 확정된 것이 아닌 상태이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입장을 표명하기엔 이른 것 같다"고 말했다.
원영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