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한재연 대전국세청장,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 보는 기업 세정지원"

13일 대전에서 출입기자와 오찬간담회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세정지원센터' 설치

입력 2019-08-13 15:35   수정 2019-08-13 15:38

한재연 대전국세청장
한재연 대전국세청장
대전국세청이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세정지원센터'를 운영하며 피해 중소기업에 대한 선제적인 세정지원에 나선다. 더불어 수출규제로 피해를 보는 지역 중소기업은 세무조사가 유예된다.

한재연<사진> 대전국세청장은 13일 대전 서구 만년동의 한 음식점에서 출입기자와 오찬간담회를 열고,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세정측면에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재연 청장은 "정부가 지정한 관리품목을 일본으로부터 일정 규모 이상 수입하면서 이번 수출규제 조치로 사업상 피해를 입는 중소기업에 세금 납부기한을 연장하고 세무조사를 유예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일정 규모 미만으로 관리품목을 수입하거나 관리품목 이외의 수출규제품목을 수입하더라도 피해를 입는 기업에는 납부기한 연장을 수용하고 세무조사 조사중지·연기 등의 조치가 이뤄진다.

이런 가운데 대전국세청은 법인납세과 내에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세정지원센터'를 설치했으며, 앞으로 체계적으로 지역의 피해기업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수출규제 품목을 수입하는 기업과 직접·간접적인 거래 관계가 있으면서 수출규제 조치로 사업상 피해를 입는 제3의 중소기업도 세정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한재연 청장은 "우리 지역은 반도체 관련 업종이 많다. 대전국세청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적극적인 세정지원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 5일 지방국세청장 회의를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세정측면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국세청은 전국 7개 지방국세청과 125개 세무서에 세정지원센터를 설치해 피해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