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옛 충남도청사, 새 이름 짓고 시민소통공간 활용

시 민관합동위원회, 도청사 활용방안 권고안 내놔
본관은 역사·상징적 공간, 의회·신관동은 핵심적 기능공간으로
새로운 명칭 부여 등 도청사활용 민간합동위원회 권고안 발표

입력 2019-08-13 16:04   수정 2019-08-13 16:43
신문게재 2019-08-14 2면

옛 충남도청사 중정, 중심 소통공간 조성 등 권고 (2)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민관합동위원회(이하 위원회)'가 13일 오후 2시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제6차 최종 회의를 열고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 권고안을 대전시에 제출했다.사진제공은 대전시
옛 충남도청사에 대한 새로운 명칭을 제정하고 시민 소통공간으로 활용하자는 민관합동위원회 권고안이 나왔다.

본관 건물은 외형을 보존하되 내부는 새롭게 구성해 신개념 문화공간으로 활용하며, 의회·신관동은 리모델링을 통해 소셜벤처 창업플랫폼 등의 공간으로 검토돼야 한다는 것이다.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민관합동위원회(이하 위원회)'가 13일 오후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제6차 최종 회의를 열고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 권고안을 대전시에 제출했다. 시는 권고안을 반영해 활용계획을 수립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제출을 통해 9월까지 협의할 계획이다.

권고안에 따르면 본관은 역사적·상징적 공간으로서 외형은 보존을 전제로 하고 내부공간은 새로운 구성을 통해 전시기능과 도서관이 함께 들어가는 신개념 문화공간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또한, 의회동과 신관동은 소셜벤처 창업플랫폼, 지역거점별 소통협력 공간, 시민대학 등을 배치하되 향후 어떠한 기능이 들어와도 수용 가능한 유연성 있는 공간으로 만든다. 또한, 과거와 현재를 통합할 수 있는 새로운 외벽(Double Skin) 설치 등 다양한 리모델링도 검토한다.

중정은 중심공간으로서 현대적 구축을 통해 도청사 공간에 들어오는 모든 이용자들이 이곳에 모였다 각자의 목적 공간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구상한다.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지하공간을 개발, 지하주차장 확충과 카페, 라운지, 미팅룸, 회의실, 강당 등 공유시설을 설치한다.

시민 접근성을 위해 담장은 철거를 고려하며 지상부의 여유 공간은 시민마당을 조성한다. 특히 장기적으로는 지하상가 연결과 도경부지와 지하 공간 연결을 검토한다.

이와 함께 '센트럴D', '대전포럼', 'D1932' 등 옛 충남도청사 대표 이미지를 반영한 네이밍을 통해 향후 어떤 시설이나 기능이 들어와도 충돌 없이 공존 가능한 새로운 명칭 부여를 권고했다.



허 시장은 "이번 민관합동위원회에서 제출한 권고안은 시민접근성을 확대했고 과감한 리모델링을 통해 건축물의 심미적 기능 강화 및 원도심의 활성화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계획안으로서 그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활용방안의 구체성이 부족하고, 원도심 활성화에 부합할 수 있는지 우려하고 있다. 지역 정가 한 인사는 "시민 공간 조성도 좋지만, 결국 하나의 공간을 여럿이 쪼개 활용하는 꼴 밖에 안된다"면서 "광주 사례 등 정부 주도 사업 유치나 기관 유치, 대규모 민자유치를 통한 문화시설 등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집적 시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예술교육전문연수원 건립을 위한 용역을 추진하는 등 올해 말까지 옛 충남도청사 활용주체와 방안에 대해 최종 결정한다는 계획을 밝힌바 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