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거기그곳] 아이유X여진구 '호텔 델루나' 오싹한 그곳 '목포 근대역사관'

입력 2019-08-14 12:00   수정 2019-08-14 12:00

포스터
사진=tvN '호텔 델루나' 제공


지난 2016년 겨울. 공유와 김고은이 대한민국을 '도깨비' 열풍으로 뒤흔들었다. 불멸의 삶을 살고 있는 도깨비가 신부를 찾아 동거를 시작하고 그 끝은 사랑이었음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00
사진=tvN '호텔 델루나' 제공


2019년 여름. 도깨비의 여운이 흐릿해질때 나타난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는 오싹한 사랑이야기로 다가왔다. 귀신호텔을 운영하는 여사장과 지배인이 된 인간 남자의 조금은 특별한 이야기. 아이유와 여진구의 캐스팅으로 이미 입소문은 확실해졌다. 여기에 귀신호텔이라는 색다른 아이디어를 입혀주니 시청률은 보나마나한 게임이었다.

 


11
사진=tvN '호텔 델루나' 제공

 

불멸의 삶을 사는 주인공, 귀신, 그리고 인간과의 사랑. 이 모든 요소가 도깨비와 평행선을 같이하지만 영상미, 촬영지에 대한 선택을 남다르다.


귀신호텔을 운영하는 장만월(아이유)과 지배인 구찬성(여진구). 이야기의 큰 무대는 역시 '귀신호텔'에서 펼쳐진다. 오로지 밤에만 이용할 수 있는 '령빈' 전용 호텔. 즉 죽은 자들의 영혼들이 묵었다가는 호텔이라고 할 수 있다. 낮에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총은 아랑곳 하지 않는다. 해가 물러간 시간. 달이 뜨면 간판에 불이 켜지고 손님들을 맞기 시작한다.

22
전남 목포 근대역사관/목포시 제공

음산한 기운 팍팍 뿜어주시는 '호텔 델루나' 옷을 입은 건물은 전남 목포의 근대역사관이다. 세월의 흔적이 묻어나는 돌계단을 오르나 보면 장만월(아이유)가 배꼽인사를 하고 맞이해줄 것 같다. 목포에서 가장 오래됐다는 건물. 까마득한 세월을 살아왔을 장만월(아이유)와 잘 어울리는 장소다. 드라마의 CG를 벗어던지니 여느 평범한 건축물과 다를 것 없어보인다. 1897년 10월 목포항이 개항되면서 1년뒤 10월 일본영사관으로써 사용된 이곳. 일제의 잔재가 남아있으나 그 후 목포시청을 거쳐, 옛 목포 일본영사관, 목포문화원을 거쳐 지금의 근대역사관으로 자리잡게됐다.

33
목포 근대역사관을 찾은 관람객들/목포시 제공

전 더불어민주당 소속 손혜원 의원으로 더 주목받게 된 이곳은 연일 근대역사문화를 체험하기 위한 관람객으로 가득하다. 올 상반기 관람객 수만 하더라도 10만 548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만9천여명이나 늘어나며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목포 원도심에 고스란히 남아있는 근대문화를 체험하기 위해 전국에서 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요즘 같은 더위를 피해 밤에 떠나는 '문화재 야행(夜行)'과 근대사를 보다 더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생생문화재(옥단이와 함게 하는 목포근대역사여행)' 등 큰 호응을 보이고 있다. 박물관 안쪽으로는 근대역사 전시물을 만나 볼 수 있어 남녀노소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주목받고 있다. 

박솔이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