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행복청-충청권 4개 시·도 상생협력 잰걸음… 협력 사업 선정

시·도 기조실장 구성 제4회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 개최
대중교통·관광 등 4개 단위 사업 선정… 연내 구체화해 추진

입력 2019-08-14 17:48   수정 2019-08-14 18:08

행복청과 충청권, 상생협력 활동 잰걸음 (2)
14일 행복청에서 열린 제4회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 회의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덕중 세종시 정책기획관, 이우종 충북도 기획관리실장, 박무익 행복청 차장, 김주이 대전시 기획조정실장, 박연진 충남도 건설교통국장.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과 충청권 4개 광역시·도가 광역상생발전을 위한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행복청과 대전시·세종시·충북도·충남도는 14일 오후 2시 행복청 종합상황실에서 행복청 차장(위원장)과 각 시·도 기획조정실장으로 구성된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선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 운영규정'을 확정했으며 총 4개 분야에서 상생협력 시범사업을 발굴하고 연말 본격 착수하기로 했다. 협의회는 ▲행복도시권 첨단 바이오·소재 벨트 구축 ▲행복도시권 통합관광프로그램 개발 ▲행복도시권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 ▲행복도시권 광역 도로·철도망 구축 4개 단위사업을 선정했으며 연말까지 내용을 구체화해 추진한다.

행복청과 4개 시·도는 앞으로 시범사업별 협의체 구성·수시 논의, 국민제안공모를 통한 의견 수렴, 사전 행정절차 등을 추진할 계획이며 시범사업 외의 중·장기 협력사업은 공동 수립하고 있는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에 담아 계획의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앞서 지난 5월 2일 행복청과 각 시·도 기관장은 '2040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 공동수립과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이와 관련한 주요내용 협의, 조정 등을 수행하는 기구로 '행복도시권 광역상생발전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상생협력 시범사업 발굴 협의를 진행해 왔다. 지난 4월엔 '행복도시권 광역행정 및 상생협력 모델 구축'을 목표로 지역별 전략을 도출한 바 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