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청와대안테나]문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강조

천안 독립기념관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에서 "우리는 과거의 우리가 아니다" 자신감 피력
"일본 부당 규제에 뚜벅뚜벅 걸어가겠다"

입력 2019-08-15 11:16   수정 2019-08-15 11:16

광복절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짐한다"며 대한민국의 저력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오늘의 우리는 과거의 우리가 아니다. 수많은 도전과 시련을 극복하며 더 강해지고 성숙해진 대한민국"이며 이같이 말했다.

광복절 경축식을 15년 만에 독립기념관에서 거행한 배경에는 최근의 '경제 왜란'에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투영 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를 향해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에 맞서 우리는 책임 있는 경제 강국을 향한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며 강경 메시지를 발신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발전의 성과를 나눠줄 수는 있어도 빼앗길 수는 없고 경제에서 주권이 확고할 때 운명의 주인으로서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책임 있는 경제 강국으로서 자유무역의 질서를 지키고 동아시아의 평등한 협력을 끌어 내겠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힘을 가지면 대륙과 해양을 잇는 나라, 동북아 평화와 번영의 질서를 선도하는 나라가 될 수 있다”며 “지정학적 위치를 우리의 강점으로 바꾸고, 더는 남에게 휘둘리지 않고 주도해 나간다는 뚜렷한 목표를 가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신북방·신남방 정책을 교량국가 실현 전략으로 소개하면서 “신북방정책은 대륙을 향해 달려가는 우리의 포부"라며 동북아시아 철도공동체로 다자협력·다자안보의 초석을 놓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남방정책은 해양을 향해 달려가는 우리의 포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 목표로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자 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위에 북한이 핵이 아닌 경제와 번영을 선택하도록 대화와 협력을 계속해나가는 데서 시작한다”며 “분단체제를 극복해 겨레의 에너지를 미래 번영의 동력으로 승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