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무인결제시스템 확산... 취업 경쟁 이어 '알바 경쟁'에 내몰리는 청년들

입력 2019-08-16 16:07   수정 2019-08-18 11:29



무인결제시스템 확산
# 최모 씨(24)는 아르바이트 근무표를 보고 한숨만 나오고 있다. 머릿속으로 바삐 등록금과 생활비를 계산해 보지만 도무지 답이 나오지 않는다. 기본에 주 5일이던 시간제 근무가 무인결제기 도입으로 대체되면서 근무 일수가 이틀로 확 줄어든 것이다. 여름 방학을 맞아 다음 학기 등록금과 생활비를 벌기 위해서 더 많이 일하려고 했는데, 근무는 오히려 기존보다 훨씬 줄어들었다.

# 김모 씨(27)는 시간이 날 때마다 시간제 근무 일자리가 떴는지 바삐 알바천국, 알바몬 등 구인광고 사이트를 둘러보고 있다. 학교를 졸업하고 취직을 준비 중인데 취직을 하려면 돈이 필요하다. 하지만 몇 번 일했던 아르바이트 매장에 무인결제시스템이 들어오면서 사정이 달라졌다. 시간제 일자리조차 얻지 못하면서 당장 취업공부에 필요한 책값과 인터넷 강의 비용조차 마련하기 어렵다.



무인결제시스템 도입이 늘면서 청년들의 일자리에 그늘이 지고 있다.

취업 경쟁이 앞서 소위, ‘알바 경쟁’에서도 밀려나고 있는 셈이다.

취업 포털사이트 ‘잡코리아’와 ‘알바몬’의 대학생 아르바이트 현황 조사에 따르면, 대학생과 청년들이 가장 많이 종사하는 아르바이트 업종은 편의점과 PC방, 영화관, 음식점 등이다. 이 중 즉석음식점의 경우 무인결제시스템 도입률은 60%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무인결제시스템 확산2




최근에는 가게를 처음 열 때부터 무인결제시스템 기기를 도입해 아르바이트생을 구하지 않는 가게도 늘고 있다. 업주 입장에선 아르바이트생을 쓰는 것보다 비용이 적게 들기 때문이다.

실제 대전에서 무인결제기 임대업을 하는 3곳에 문의한 결과, 무인결제기는 보통 포스기와 세트로 구성해 판매하고 업종 상관없이 단품으로 구매할 경우 3년 할부로 월 7만 5000원, 9만 9000원, 12만원대다. 세트로 사면 일시금으로 294만원으로 가격대가 형성돼 있다.

즉석음식점 관계자는 “무인결제기를 도입하면 시간제 근로자 1~2명을 덜 둘 수 있어 한 달 10여만 원으로 150만 원 정도의 한 달 월급을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른 경영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업주들이 무인결제시스템 도입 등 다양한 자구책을 마련하면 시간제나 비정규직이 대부분인 청년이 취업 경쟁에 이어 알바 경쟁까지 치러야 하는 게 현실이다.

공인노무사 이모 (29) 씨는 "최근 서울 요금소 하이패스 도입으로 해고분쟁이 있었다. 이처럼 단순 업무가 대부분 기계로 대체될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 해고 사례는 적지만, 앞으로 신규 채용이 눈에 띄게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유채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