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과거 논뚝 허물어 골칫거리였던 드렁허리 "보양식" 으로 대두

부여군 세도면 임승성씨 양식 '성공'...새로운 농촌 소득 모델

입력 2019-08-17 19:23   수정 2019-08-17 19:23

KakaoTalk_20190817_072140339
논뚝을 허물 정도로 기력이 대단했던 드렁허리(웅어·사진)가 양식에 성공하면서 미식가들의 식탁에 오르고 있다.

부여군 세도면 청포리에 사는 임승성(78)씨는 2015년 자신의 논 200여 ㎥에 우리나라 최초로 드렁허리를 양식을 시작했다. 처음 시작할 당시 과연 판로가 있을까? 걱정했지만 요즘 구입 문의가 잇따르면서 양식 면적을 넓힐지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임씨의 논에는 500여 마리가 양식되고 있으며, 매일 미꾸라지 등을 주며 드렁허리의 몸집을 불리고 있다.

현재 거래되는 싯가는 1kg 당 4만 원선으로 전국 소수의 식당과 한의원에서 사용되고 있다. 특히 철인 3종경기 선수들이 자주 먹고 있다. 중국과 동남아시아에서는 고급 요리로 사용되고 있으며, 캔으로도 판매되고 있다.

동의보감에 의하면 드렁허리는 습냉으로 말미암은 관절통을 다스리고 허손을 보호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야사에는 중국의 사신이 신라를 방문했을 때 선물로 주기도 했다고 한다.

과거에 논뚝을 허물어 농사일에 방해가 됐던 드렁허리 음식이 일부 방송과 미식가들의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판로가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

한편 임승성 씨는 "농사일과 병행하며 소득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찾던 중 드렁허리 양식을 시작했다"며 "양식장 옆에 방죽에서 미꾸라지를 잡아 먹이를 주고 있어 양식에 큰 어려움이 없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