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인사청문회 앞둔 조국 후보자 놓고 여야 격한 충돌

야당, 문재인 정부 최대 흠결 자진사퇴 촉구
여당, 무분별한 폭로성 정체공세 반격

입력 2019-08-17 19:35   수정 2019-08-17 19:35

조국
사진=연합뉴스
여야는 17일 주말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사노맹 활동, 사학비리 여부 등을 놓고 격한 공방을 이어갔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 제2야당인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가 문재인정부들어 최대의 흠결을 보인다며 자진 사퇴를 촉구하며 맹공에 나섰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과 보수언론이 무분별한 폭로성 정체 공세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중단을 요구했다.

진보 진영 야당인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조 후보자 청문 과정을 지켜보겠다며 중립지대에 섰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아무런 문제가 없는 사안에 대해 충분한 사실확인이나 근거제시도 없이 의혹을 제기하는가 하면, 가족관계라는 이유로 무조건 책임을 지라는 '신연좌제'적인 정치공세를 벌이고 있다"며 "이런 야당의 정치공세에 동의할 수 없고 이제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74억 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과 위장전입을 비롯한 불법 부동산 거래 의혹까지 보면 그토록 서민을 위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말하던 조 후보자의 '내로남불'이 만천하에 밝혀진 셈"이라며 "그토록 사랑하는 정의를 위한다면 당장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당 민경욱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조 후보자 검증은 '사모펀드', '사노맹 활동', '사학비리' 등 '사·사·사 행적 파헤치기'로 확대됐다"며 "남을 공격하는 데 앞장서고 혼자 고고하고 깨끗하며 도덕적이고 박식한 척하던 그가 '사·사·사'의 파고 앞에 한국당 법사위원들의 예봉과 패대기질을 과연 견딜 수 있을까"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희대의 '일가족 사기단'을 보는 것 같다"며 "조 후보자는 침묵과 시간 끌기로 의혹을 잠재우려는 꼼수를 버려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청문회를 지켜보면서 국민 눈높이에서 꼼꼼하게 파악하고 검증한 후에 판단하겠다”고 밝혔고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모든 청문회 결과를 보고서 당론을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