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휴먼라이브러리 편견해소 위한 '아주 민감한 대화'

입력 2019-08-17 17:03   수정 2019-08-18 08:54

아주_민감한_대화_메인_포스터
아주_민감한_대화_메인_포스터
비영리단체 대전휴먼라이브러리가 오는 24일 오후 7시 대전 중구 대흥동 카페 초록지붕에서 '아주 민감한 대화'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다양한 사회 계층에 대한 편견을 깨기 위해 1,2부 사람책 이야기, 3부 네트워킹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채식주의자, 도서관, 청소년, 지역, 성소수자, 여성인권(페미니즘), 여성인권(데이트폭력) 의 총 7가지의 주제 중 두 가지를 선택할 수 있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아주 민감한 대화는 대전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한 행사이며, 각 주제 당 사람책과 독자를 포함해 4~6명의 규모로 보다 더 가까이 대화를 나누는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8월 개최하는 '아주 민감한 대화' 행사는 각 주제 당 5명 선착순으로 SNS에 게재된 행사 신청 구글링크를 통하여 접수를 받고 있으며, 대전휴먼라이브러리의 소식을 받아보거나, 문의사항이 있을 경우 인스타그램 또는 페이스북 페이지 '대전휴먼라이브러리'를 참고하면 된다.

한편 휴먼 라이브러리란 '사람 도서관' 이라는 뜻의 휴먼 라이브러리는 '사람이 독자와 일대일로 만나 정보를 전달해주는 도서관'을 의미한다. 휴먼 라이브러리의 가장 큰 특징, 일반 도서관에서는 책을 빌릴 수 있다면 이곳에서는 책이나 물체를 빌리는 것이 아니라 한 사람의 경험을 빌릴 수 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