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민안전체험관 건립 필요하다

시, 지난해 11월 행안부로부터 재검토 결과 받아
기존 시설 이용자 한계치…대전시민안전체험관 건립 꼭 필요

입력 2019-08-18 09:51   수정 2019-08-18 13:01
신문게재 2019-08-19 3면

2018010501000488000020371
지진이나 대형화재 등 각종 재난 사고가 늘면서 안전 체험 교육이 강조되고 있지만, 대전은 시민안전체험관 건립이 지지부진해 특단의 대책이 시급하다.

18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시민안전체험관 건립을 위해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지만, 정부가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답보 상태다.

전국 특·광역시 중 시민안전체험관 건립 계획이 없는 곳은 대전이 유일하다. 세월호 참사 이후 2016년 국민안전처는 충북, 서울, 인천, 울산, 광주, 제주, 경기, 경남 등 8개 광역단체를 시민안전체험관 건립 지원 대상으로 선정해 국비를 지원했다.

대구는 대구지하철 참사 이후 이미 종합안전체험관이 조성됐고, 부산은 시민안전체험관 수준의 119안전체험관을 운영하고 있다. 세종시는 현재 시민안전체험관 건립을 진행 중이다. 당초 2020년까지 완료할 계획이었으나 건립 지역을 옮겨가는 등 조금 늦어졌다.

2016년 건립 지원 당시 대전은 119시민체험센터와 대전교통문화연수원이 이미 있는데 다 세종시의 시민안전체험관 건립이 예정돼 있어 국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세종시나 기존 인프라 활용으로도 안전체험교육 수용이 가능하다는 정부의 판단이다.

하지만, 현재 대전의 안전체험교육 인프라는 수용 한계치에 도달했다. 체험공간 부족으로 119시민체험센터로는 운영에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119시민체험센터는 2014년 개청 이후 체험객의 지속적 증가로 수용 한계치인 5만명에 도달했다. 2016년 4만2000여 명, 2017년 4만8900여 명, 2018년 49600여 명으로 수요가 꾸준히 늘었다. 올해 상반기에만도 2만4700여 명이 체험했다. 예약 취소 등을 고려하면 이미 포화상태다.



더욱이 헝가리 유람선 참사나 제천 화재사고 등이 지속돼 안전체험 교육에 대한 관심이 꾸준하다. 재난도 점차 다변화돼 다양한 체험 시설이 필요하다.

특히 어린이들에 대한 안전체험교육은 필수로 자리 잡고 있다. 119대전시민체험센터의 이용객 70% 정도가 유아·학생이다.

세종에 건립되는 학생안전체험관을 이용하는 것은 거리상 쉽지 않다.

대전시 한 유아시설 관계자는 "부모님들도 점점 안전교육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이를 만족시켜 주기가 쉽지 않다"면서 "세종시까지 가려면 족히 1시간은 이동해야 하는데 사실상 이용하기가 쉽지 않다"고 밝혔다.

시는 2016년 지원 선정 제외 이후 건립 필요성을 제시하며 국비(소방교부세) 지원을 지속해서 요구 중이다. 지난해 사업지연으로 대상지, 추진일정 등 계획을 변경해 중앙투자심사를 받았지만 11월 행안부로부터 재검토 결과를 받았다.

시는 지속적으로 소방안전교부세 지원사업으로 선정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 중이다.

대전시는 소방교부세 100억원을 지원받으면 시비 216억원을 투입해 동구 하소 친환경 일반산업단지 내 1만4123㎡ 지상5층/지하 1층 규모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소방체험, 위기탈출, 자연재난, 인위재난, 응급처치, 어린이안전 등 6개 이상의 체험존을 운영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인근 지역과 기존 시설이 있다는 이유로 건립 지원을 받지 못한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면서 "기존 시설에 대한 수요가 넘치고, 안전 교육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대전시민이 편리하게 안전체험을 할 수 있도록 정부의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