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충청 정가, 표심 공략 가속화… '당력 집중'

민주, 당정협의회 열어 현안 드라이브
한국, 특혜 의혹 제기하며 여론전 공세

입력 2019-08-18 10:32   수정 2019-08-18 13:06
신문게재 2019-08-19 4면

1주요 정당1
▲여야 주요 정당 로고
내년 4·15 총선을 앞둔 지역 정치권이 분위기 선점을 위해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여당과 야당 간 방식엔 차이를 보이는데, 더불어민주당은 지역 현안 해결에 드라이브를 거는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여권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며 여론전을 펼치는 모습이다.

최근 지역 정가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관련 이슈에도 자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충청진영은 오는 24일 당정협의회를 갖는다. 3번째로 열리는 이번 협의회는 충청권 4개 시·도당과 시·도가 모여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대는 자리다.

가장 큰 현안으로 꼽히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문제와 최근 용역 결과가 발표된 국회 세종의사당 이전안이 주로 논의될 안건으로 꼽힌다. 혁신도시 미지정에 따른 지역의 역차별 피해가 높고,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는 행정수도 완성의 목적지로 꼽히기 때문이다.

지난달 중소벤처기업부의 규제자유특구 지정 지역에서 대전·충남이 제외된 것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이밖에 1, 2차 당정협의회부터 논의돼온 지역인재 역차별 개선과 공공기관 추가 이전 등의 안건에 대해서도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수립할 전망이다.

또 이번 3차 당정협의회에서 중앙 정치권에 충청권의 단결된 뜻을 전달하는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도 제기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산적한 지역 현안을 풀기 위해 지방정부와 당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지역의 각종 이슈에 각을 세우며 여론전에 힘을 쏟는 중이다. 특히 민주당 소속 구청장이 있는 대덕구의 '산모 지역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의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공동전선을 형성하고 있다. 포문은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먼저 열었다.

시당은 박희조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대덕구가 관내 산모를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 우수 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이 특정인사들의 먹잇감을 전락했음이 드러났다"며 "신청자격과 지원 제외 대상이 누가봐도 특정업체가 선정될 수밖에 없는 기준을 적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제 그 업체는 단독으로 응모했고 최종 선정됐다"며 "눈 가리고 아웅하며 '답정너' 식으로 구민을 바로 취급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도 김태영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대덕구는 제기된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갤럽이 지난 6~8일 전국 성인 1009명을 상대로 정당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전·세종·충청에서 민주당은 지지율 36%를 기록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18%, 정의당 9%, 바른미래당 5%로 조사됐다. 특정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32%에 달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