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유성 장대B구역 재개발 '설계 홍보전' 후끈

공모참여 3개 컨소시엄 1차 설명회
랜드마크 디자인·특화설계 등 피력
조합, "공모로 설계비 100억 넘게 줄여"
24일 2차 진행, 31일 총회서 투표

입력 2019-08-18 10:43   수정 2019-08-18 14:19
신문게재 2019-08-19 7면

KakaoTalk_20190818_103851009
KakaoTalk_20190818_103926000
총 사업비 8000억, 도시정비 분야 최대규모 사업으로 꼽히는 대전 유성 장대B 구역 재개발사업의 그림을 그려줄 설계를 차지하기 위한 공모경쟁이 후끈하다.

유성시장 일대를 재개발하는 장대 B구역의 사업대행자·설계자 선정을 위한 1차 홍보설명회가 17일 장대동 유성 새마을금고 본점 7층에서 진행됐다.

설계 공모에 참가한 신화·토문, 유선·진양, 도원·정림 3개 컨소시엄은 이날 장대B구역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설계작품 첫 홍보에 나섰다. 일찌감치 도착한 조합원들은 5일장이 열리는 공간과 아파트의 공간분리, 채광과 통풍 등에 높은 관심을 보인 가운데, "내 손으로 직접 설계를 선택하는 것인 만큼 업체 홍보를 들어보고 결정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특히 설명회에는 그동안 재개발에 반대해 온 해제위원회 박정기 위원장이 참석하면서 상생과 화합 가능성에도 시선이 쏠렸다.

먼저 기호 1번으로 홍보에 나선 지역업체 신화엔지니어링과 서울의 토문건축사 컨소시엄은 재개발·재건축 분야 전국 최고 실적을 보유한 업체라는 점과 해외 건축 디자이너가 설계에 참여했다는 것을 강조했다.

네이버 신사옥 설계에 참여한 건축가 폴 퀸 데이비스의 "대전에 환상적인 주거 프로젝트를 디자인하고 싶다"는 인터뷰 영상도 첨부했다. 또 중부권 최대규모 신화가 참여한 만큼 신속한 행정업무 처리와 랜드마크 작품을 약속했다. 타워형 설계상 나올 수밖에 없는 북향 배치의 대안 설계를 제안했고, 장옥·5일장이 열리는 공원과 단지 사이 도로를 직선화해 완전히 분리한 것이 특징이다.

이어 기호 2번 유선·진양 컨소시엄은 전 세대 남향배치, 넓은 동 간격으로 인한 탁 트인 조망을 강조했다. 아파트단지에서 유성천변 공원까지 도보로 이어지는 입체적인 아케이드 상가와 공연장 등을 5일장과 연계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5일장은 아케이드 아래 공간과 공원 등에서 열리도록 했고, 입주민 프라이버시를 위해 지상은 상가이용객, 지하는 입주민이 이용할 수 있게 했다.



기호 3번인 도원·정림 컨소시엄은 지역설계업체인 도원엔지니어링이 참여한 만큼 최단기간 인·허가를 약속했다. 재개발·재건축은 '시간이 돈'이라는 판단 하에 지역사 프리미엄을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이어 경쟁사와 비교할 때 합리적 설계비, 조합원 비용부담 최소화에 중점을 뒀다. 실제로 경쟁사 대비 월등히 많은 세대수와 가장 저렴한 평당 설계비를 무기로 내밀었다. 장옥을 따로 빼고 5일장의 경우 공원과 주차장을 활용하도록 했으며 최대한 1층에 많은 상가 배치로 5일장이 상가의 수익성 상승효과로 이어지도록 했다.

한편 장대B구역은 이번 설계공모를 통해 230억 원에 달했던 기존 설계비보다 무려 절반 이상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3개 컨소시엄 중 최고 금액은 100억원 대다. 조합은 24일 2차 홍보설명회를 열고, 31일 열리는 총회에 앞서 마지막 홍보를 가진 뒤 곧바로 조합원 투표로 설계업체와 신탁대행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날 설계 홍보에 앞서 신탁대행사 입찰에 참여한 한국토지신탁·무궁화신탁 컨소시엄의 설명회도 진행됐다. 신탁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한 사례는 전국 최초다. 한토신·무궁화 컨소시엄은 신탁방식의 장점인 안전성과 공사비 최소화를 통한 사업비 절감 효과, 원활한 자금조달을 통한 메이저 시공사 선정 등을 조합원들에게 강조했다.
원영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