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NO 재팬' 끝까지 간다… 일본 불매 산업계로도 확산전

농민단체 일본 농기계 보이콧
유통·여행 등 '불매 운동' 꾸준
일본 수출규제 철회에도 불매할 것 41.3%

입력 2019-08-18 11:23   수정 2019-08-18 11:28

노재팬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시작된 '일본 불매운동'이 유통과 여행, 요식업계를 넘어 다양한 산업계로 확산되고 있다.

최근 농민단체에서 일본 농기계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했다. 충남 당진 농민단체는 '일본 농자재 불매운동 결의대회'를 열고, 일본산 농기계 브랜드인 구보다·얀마·이세키 등의 트랙터와 이앙기, 콤바인을 구매하지 않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이뿐 아니라 지난 16일엔 일본산 농기계 불매와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도 글이 게재됐다. 일본산 농기계를 융자지원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는 게 골자인데, 일본산과 국산이 차이를 둬야 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들은 "불매운동은 야만적이고 무례한 일본의 경제침략행위를 알리는 것"이라며 "항일 만세운동의 고장 당진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범시민 차원에서 제2의 독립운동으로 승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 전반적으로 퍼진 각 업계에서도 상황은 같다. 유니클로, DHC의 '혐한 발언' 등으로 반일 감정이 격해지면서 불매운동에 더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 매출도 434만2000달러로 전달보다 45.1%나 급감했다. 아사히와 기린 등 일본 맥주 판매량이 급속도로 감소했고, 편의점과 술집 등에서 일본산 맥주 판매를 아예 중단한 것이 원인으로 작용한다.

여행업계에서도 일본 노선 발길이 뚝 끊겼다. 지난달 국내 양대 여행사인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일본노선 여행 수요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36.2%, 38.3% 감소했다.



국민 여론도 식지 않고 있다. 국내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서 ±4.4%p)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41.3%가 '일본이 경제 보복을 철회한 이후에도 불매운동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 응답자 중 일본이 침략사죄와 배상할 때까지 불매운동을 하겠다는 응답이 28.1%, 그 이후에도 꾸준히 불매운동을 하겠다는 응답이 13.2%로 나타났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불매운동 여파로 시장 재편 현상도 나타나면서 일부 업체는 올해 하반기 사업 전략에 급격한 변화를 줄 것으로 보인다"며 "불매운동의 장기화가 오래 갈 것으로 보여 유통계에서도 대책 마련을 고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