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과기정통부 세종시대 개막…지역 출연연 협력체계 강화

본부 및 과학벨트추진단 등 공무원 950명 이전

입력 2019-08-19 11:18   수정 2019-08-19 20:15
신문게재 2019-08-20 1면

PYH2019081906850001300_P4
유영민 장관, 문미옥 1차관,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이춘희 세종시장, 김진숙 행복도시건설청장 등이 19일 세종시 어진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열린 세종청사 현판식에서 현판을 제막한 뒤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9일 세종시 어진동 임시청사에서 현판식을 갖고 행정수도 세종에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이날 이전개청식에는 유영민 장관을 비롯해 이춘희 세종시장, 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참석해 부처이전을 축하했다.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10일까지 3차례에 걸쳐 경기도 과천청사에서 세종으로 사무기기를 옮겼고 어진동 파이낸스센터 빌딩 3~6층을 임대해 사용한다.

과기정통부 본부와 4차산업혁명위원회 지원단, 지식재산전략기획단, 과학비즈니스벹트추진단 등 별도기구도 이전해 공무원 950여명이 세종 임시청사에서 업무를 본다.

1948년 정부 수립과 함께 설치된 체신부와 정보통신부가 71년 만에 서울 광화문과 경기도 과천청사 시대를 마감했다.

과기정통부는 행정수도와 지방분권을 상징하는 세종에서 지역 출연연구기관과 협업체계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세종시대를 맞아 국정현안을 신속하고 긴밀하게 소통해 해결하는 한편 출연연과 유기적 연계를 통해 현장감 있는 정책으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로써 세종시는 2012년 국무총리실 이전을 시작으로 2014년까지 3단계에 걸쳐 정부부처를 정부세종청사로 이전했고, 올해 2월 행정안전부와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까지 둥지를 틀면서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복합도시를 완성했다.

외교와 안보, 통일 등 일부 부처를 제외한 행정, 경제, 사회·안전 분야 14개 중앙부처가 세종에 이전을 완료했다.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