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국세청,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세정혁신 추진

민생경제 활력 지원 및 공정한 세정 실천 다짐

입력 2019-08-19 15:43   수정 2019-08-19 16:10
신문게재 2019-08-20 7면

국세청
한재연 대전국세청장은 19일 취임 후 첫 세무관서장 회의를 열고, 하반기 국세행정 추진과 적극적인 세정혁신 실천을 다짐했다. <사진>

우선 대전국세청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세정지원을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방청 및 세무서에 설치된 '일본 수출규제 세정지원센터'를 본격 운영해 피해기업에 대한 납기연장, 세무조사 유예 등 신속한 세정지원을 이행하고, 아울러 관내 상공회의소, 피해기업 대표 등을 초청해 산업현장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한, 대전국세청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성과를 만들고 국세행정을 한 단계 더 혁신하기 위해 대전국세청 '국세행정혁신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며, 다양한 소통채널을 통해 납세자 및 일선 현장의 불편사항 등을 수집·분석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장단기 과제를 발굴·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납세자 권익 강화와 국민경제를 뒷받침하는 세정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한재연 청장은 "납세자권리보호제도의 실효성 있는 운영으로 납세자 권익을 제고하고 민생지원소통추진단 등 현장중심의 소통을 강화해 세무불편사항을 적극 해결하겠다"며 "저소득 가구에 근로·자녀장려금을 추석 전에 조기지급하고 영세납세자의 납세담보 면제 요건을 완화해 민생경제의 활력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