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티즌 부천에 1-2역전패, 최하위 머물러

입력 2019-08-19 20:58   수정 2019-08-19 21:32

BJ9J9335
19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4라운드 대전시티즌과 부천FC와의 경기에서 대전은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 나갔으나 후반 2골을 내리 허용하며 1-2로 무너졌다.
대전시티즌이 부천에 패하며 리그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19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4라운드 대전시티즌과 부천FC와의 경기에서 대전은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 나갔으나 후반 2골을 내리 허용하며 1-2로 무너졌다.

대전은 안토니오, 하마조치, 키쭈를 전방에 배치하고 박민규, 안상현, 박수창, 박수일을 중원에 이인규와 윤신영, 이지솔이 3백을 형성한 3-4-3포메이션으로 라인업을 형성했다. 부천은 말론을 전방에 배치하고 박건, 조범석, 문기한, 장현수가 중원에선 4-1-4-1포메이션으로 대전에 맞섰다.

전반 초반부터 양 팀의 공격적인 플레이가 전개됐다. 대전은 키쭈, 안토니오, 하마조치 삼각 편대가 빠른 스피드를 활용해 슈팅을 시도했다. 부천은 최전방의 말론이 공격을 주도하고 조범석, 문기한이 대전의 측면을 노렸다. 전반 중반이 넘어가면서 부천이 경기 주도권을 잡아 나갔다. 부천은 미드필더를 장악한 상태에서 중앙과 측면 돌파를 시도하며 대전을 압박했다. 대전은 수비 라인을 하프라인 아래로 대폭 내리고 수비 숫자를 늘려 대응했다.

전반 41분 부천의 압박에 고전하던 대전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부천 진영 왼쪽 측면 드로인 상황에서 전개된 패스가 안상현의 발끝으로 이어졌고 안상현의 패스를 받은 하마조치가 낮은 땅볼로 깔아 찬 슈팅이 부천의 골망을 갈랐다.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영입된 하마조치의 K리그 데뷔골이었다.

전반은 대전이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끝났다. 부천은 후반들어 문기한을 빼고 김륜도를 투입했다. 후반 2분 부천이 동점골을 터트렸다. 오른쪽 코너킥으로 올라온 크로스를 임동혁이 헤더 슈팅을 했고 박주원이 손으로 걷어냈으나 골문 바로 앞에 있던 말론의 발에 걸리며 골이 들어갔다.

한 골씩 주고받은 양 팀은 치열한 중원 싸움으로 주도권 잡기에 나섰다. 후반 15분 키쭈와 안토니오의 절묘한 2:1패스가 안토니오에게 이어졌으나 부천 수비와 엉켜 넘어지며 슈팅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3분 뒤 부천의 반격이 골로 이어졌다. 후반 18분 중원에서 김재우의 패스가 대전 수비 뒷공간에 있던 말론에게 떨어졌고 단독 찬스를 잡은 말론이 대전의 골망을 흔들었다.

역전골을 허용한 대전은 라인을 대폭 올려 공격 비중을 늘렸으나 부천의 역습과 수비 압박에 밀리며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 32분 키쭈가 부천 진영 오른쪽 측면 골문 앞까지 치고 들어갔으나 슈팅으로 이어가지 못했다. 후반 36분 대전은 박수일을 빼고 박수창을 투입했다. 3분 뒤에는 지친 윤신영을 빼고 김태현을 투입했다.



후반 종료까지 대전은 총공세로 동점골을 노렸으나 골문을 걸어 잠근 부천의 수비벽을 극복하지 못하고 대전의 패배로 경기를 종료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