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공주 영명중 태권도부 학부모들 "학생들 꿈을 지켜주세요"

공주시 A모 의원의 주장은 사실아니다 해명

입력 2019-08-19 21:01   수정 2019-08-19 21:01

PICBA5
영명중학교 태권도부 학부모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주 영명중학교 태권도부 학부모들이 "충남교육청과 공주교육청이 지난해 10월과 올 7월 등 연이어 실시했던 감사에서 문제가 없다는 결과를 받았다"며 "공주시의회 A의원의 주장한 의혹은 터무니없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영명중학교 태권도부 학부모들은 19일 기자회견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와 사실관계를 잘 확인하고 기사를 써 달라"며 "A모 의원을 중심으로 영명중 태권도부 예산이 삭감돼 태권도부의 존폐위기에 몰려 있다"며 "근거 없이 코치를 비방하고 태권도부가 부정하게 운영됐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부당한 갑질'이라고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학부모들은 "학생들에게 폭행 폭언을 한 사실도 없고 공금횡령, 유용, 전용 등의 문제로 수사기관에 조사 받은 사실이 없다"고 역설했다.

뿐만 아니라 "학생이 폭행, 폭언을 견디다 못해 타 학교로 전학 갔다는 주장도 잘못된 것"이며 "영수증 이중발행, 식비과다지출, 허위의류구입 등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어 학부모들은 "오히려 태권도 코치와 학부모들이 공주시의회 A모 의원을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경찰에 고발해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더 이상 허위사실로 영명중학교 코치와 학생들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아달라"고 강력 요청했다.

특히, 학부모들은 "방학도 포기한 채 무더위와 싸워가며 훈련에 임해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내고 있는 학교와 선수들에게 응원과 격려를 해 달라"며 "학생들 꿈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A 의원은 "코치가 나서야 할 일을 왜 학부모들이 대변하는지 모르겠다"며 "영수증, 동계훈련비 등의 증거를 가지고 있고 수사기관에 제출했다. 수사기관의 수사가 끝나면 드러날 것이고 수사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예산을 줄 수 없었었던 것이다"고 밝혔다.

A의원은 또 "겨울옷 구입비, 특식비, 버스 대절료 등의 사용이 의문이 간다"며 "교육청 감사자료와 의회에서 영명중학교에 요청해서 받은 자료를 비교해보면 사실이 들어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A 의원은 지난 11일 임시회 특위에서 "영명중 태권도부가 여러가지 부정한 사실이 있다"며 "수사중인 사안에 대해 예산을 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