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한국당, 조국 사퇴 촉구 화력 집중 -여권 '근거없는 모함'

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 " 손 안 대고 코푸는 식의 수상하고 대단한 가족"
강기정 정무수석, "누구의 청문회인가"

입력 2019-08-20 15:16   수정 2019-08-20 18:00
신문게재 2019-08-21 4면

조국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전날에 이어 20일에도 '원내대책 및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연석회의를 열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데 화력을 집중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어린이에게 주식과 부동산, 펀드를 가르치는 것은 동물의 왕국', '위장전입은 서민의 마음을 후벼 파는 것' 등 조 후보자의 과거 발언을 거론하면서 "조국 사퇴를 가장 앞장서서 촉구하는 사람은 한국당도, 다른 야당도 아닌 바로 과거의 조국 후보자 본인"이라고 쏘아붙였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조국 후보자 가족의 인생을 보면 손 안 대고 코 푸는 식으로 수상하고 대단한 가족"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조 후보자의 딸이 과거 고등학생 시절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데 대해 조 후보자 측 인사청문 준비단이 '해당 논문의 책임저자는 지도교수로 명기돼 있다'고 해명한 데 대해 정 정책위의장은 "제대로 된 논문을 써보면 이해할 수 없는 궤변을 늘어놓고 문제의 본질은 가린 채 '책임저자'로 말장난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한 야당의 각종 의혹 제기를 '근거 없는 모함'으로 규정하면서 엄호 태세를 유지했다.

민주당은 21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관련 의원총회를 열어 야당의 공세에 맞서기 위한 전략을 본격 논의할 방침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의혹 관련 '팩트체크'를 계속하고, 원내 지도부는 '메시지 전쟁'을 통해 이를 전파하는 식의 '역할분담'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참모들도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각종 의혹 제기를 비판하는 글을 SNS에 올리며 야당과 언론을 비판했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전날 페이스북에 "국민은 청문회가 열릴 때마다 '누구의 청문회인가'라고 질문하고 있다"며 "국회는 그에 대해 솔직하게 답해야 한다. 사촌, 팔촌의 인사 검증이 아닌 후보자의 청문회라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 일정이 법적 일정에 우선할 수 없다"며 "우리 정부 들어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장관이 15명에 이른다. 이번만큼은 그런 일이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오른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는 이날 2만6여명 이상이 참여했다.
서울=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