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 보이스피싱 피해액 올해만 벌써 150억... 대전경찰 "정부차원 대책 필요"

입력 2019-08-20 15:26   수정 2019-08-20 16:19
신문게재 2019-08-21 5면

황운쓰
대전지역 공공기관과 시민사회단체 모임인 '대전시 공동협의체'는 20일 대전경찰청 대회의실에서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한 시민 호소문을 발표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방원기 기자 bang@
대전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피해액이 올 7월 말 기준 150억원을 돌파하면서 지난 한해 피해액을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20일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대전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지난달 기준 891건에 15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전체 피해액을 돌파한 수준이다. 지난해 1~7월과 비교했을 땐 88.1% 증가했으며, 피해 건수만 20% 증가했다. 경찰은 올해 대전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252억원으로 작년보다 100억원이나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보이스피싱은 검사나 경찰, 금융기관 등을 사칭한 건수가 222건으로 피해액은 73억 9000만원이다. 또 저금리 대출로 돈을 갈취하는 건수도 669건으로 피해액이 76억 6000만원으로 분석됐다. 사칭형은 20~30대 여성이, 대출형은 40~50대 피해가 집중됐다. 휴대전화로 접근해오는 게 38.9%로 가장 많았으며 대표번호 21.1%, 일반전화 17.9% 순이다.

이에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한 대전지역 공공기관과 시민사회단체 모임인 '대전시 공동협의체'는 20일 대전경찰청 대회의실에서 시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대전경찰청, 대전상공회의소, 금융감독원 대전충남지원, 대전사랑시민협의회, 충남대, 대전약사회 등 7개 기관·단체가 참여했다.

이들 기관·단체는 "보이스피싱 범인들은 가족과 이웃의 재산을 빼앗기 위해 끊임없이 범행을 시도하고 있다"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선 시민 모두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또 "경찰과 검찰, 금융감독원에서는 전화로 카드·통장 비밀번호를 묻거나 현금 이체를 권유하지 않는다"며 "저금리 대출을 갚거나 대출 실적을 쌓으라고 권유하면 100% 보이스피싱 범죄를 의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의체는 앞으로 피해 예방 활동을 적극적으로 벌이기로 했다.



대전농협은 고액 현금인출자를 경찰에 신고하고, 충남대는 사회초년생으로 성장할 학생들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예방 설명회와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은 "최근 범죄 트렌드는 강력범죄보다는 사기 범죄, 그중에서 금융사기와 보이스피싱 범죄가 급증하는 것"이라며 "보이스피싱이 단순히 재산피해에 그치지 않고 극단적인 인명피해로 이어지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체계적인 대책 마련과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