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자동차정비업계, 자동차서비스기업 간 '갑을관계' 개선 촉구

중기중앙회, 제2차 자동차부품서비스위원회 개최

입력 2019-08-20 15:43   수정 2019-08-20 15:47

자동차
자동차정비업계가 공임비 청구액을 합리적 근거 없이 감액하는 보험사의 행위를 비롯한 불공정한 '갑을관계'의 개선을 촉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0일 '제2차 자동차부품서비스위원회'를 열고 자동차서비스업계 중소기업 주요 건의과제 등을 논의했다. <사진>

이날 위원들은 보험사 등 대기업과 부품유통 및 정비업 등 중소 자동차서비스기업 간 불공정한 갑을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구체적으로는 차량 보험수리 시 부품비용 및 공임비 청구액에 대해 합리적 근거 없이 보험사가 감액 지급하거나, 자동차 사고 과실 판정이 송사로 이어질 경우 비용 지급이 송사 종결까지 지연되는 사례가 언급됐다.

또 범퍼 수리 등 간단한 정비 시에도 등록번호판 탈착을 위해 매번 행정기관의 사전허가를 받아야 하는 등 비효율적 규제도 지적했다.

중기중앙회는 이번에 제기된 주요 요구사항을 정리해 정부에 건의하고, 필요한 경우 국회에 관련법 개정도 요구할 계획이다.

김동경 중기중앙회 자동차부품서비스위원장은 "그동안 중소 자동차서비스기업들은 대규모 보험사와의 거래에서 불합리한 관행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앞으로 위원회가 자동차서비스업계 중소기업의 현장 애로 발굴과 실질적인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소통채널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무역보복으로 인해 모든 기업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상황에서 중소기업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대·중소기업 간 불공정거래 관행 개선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감독과 공정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전규 기자 jkpark@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