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안재현 주취상태 폭로 구혜선, “구혜선이 아무리 잘 해줘도 안재현은 자신이 더 참는다 생각”

입력 2019-08-21 02:14

구혜선

사진=tvN '신혼일기' 방송 캡처

 

배우 구혜선이 안재현의 주취상태 모습을 폭로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20일 구혜선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리우의 정경석 변호사는 공식 보도 자료를 내고 "이미 구혜선 씨 본인이 밝힌 바와 같이, 구혜선이 상대방 안재현 씨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훼손, 변심,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왔다"고 밝혔다.

 

이러한 가운데 앞서 두 사람의 파경을 예상하기라도 한 듯한 사주풀이가 나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7월 올라온 게시물에는 "안재현은 올해 부부의 애정을 재확인해야 할 시기다"라며 "부부가 해로하려면 바라보는 시선이 같아야 한다. 이 부부는 아무리 봐도 목적지가 달라 보인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어 "안재현의 올해 운수가 귀혼이다 보니 자꾸 동굴로 들어가려고 한다는 표현을 썼다. 구혜선이 아무리 잘 해줘도 안재현은 귀찮아하는 운이다. 자신이 더 참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거다"라고 풀이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