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조국 후보자 딸 논란, 대학생들 비판 글 쏟아져…“금수저 아니라 청춘 즐길 겨를도 없이”

입력 2019-08-21 02:39

고파스 갈무리

사진=고파스 갈무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딸 조 모 씨(28)가 고교 재학 중이던 지난 2008년 한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해당 연구소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알려져 대학생들에게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 20일 조 후보자의 딸 조 씨가 졸업한 고려대학교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 게시판에는 조 씨의 논문과 관련한 비판 글이 여러 건 게재됐다.

 

비판 글을 쓴 A씨는 “나는 조국 후보자 같이 금수저 물고 태어난 사람이 아니라서 4년 동안 인생의 황금기라는 대학 시절 청춘 즐길 겨를도 없이 열심히 학점·스펙 관리하고, 안 좋은 머리에 MEET(의치의학교육입문검사) 보겠다고 하루에 10시간 넘게 매일 머리 싸매고 눈물 나게 공부 했구나”라고 한탄했다.

 

이어 “4년 동안 학부 등록금도 모자라 2~3배는 더 비싼 의전 등록금 손 벌리기 미안해서 그나마 좀 쉴 수 있는 주말까지 반납하고 알바·과외 하러 다니고 했구나”라고 하소연했다.

 

또 “유급 받을까봐 족보 어떻게든 구하기 위해 선배 꼰대 짓 하는 거 다 받아주고 교수님한테 비난을 당해도 참고 그렇게 살아 왔구나”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진짜 너무 화가 나서 조국 후보자 말대로 죽창을 들고 싶다”라고 말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