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북한 방사능 오염 의혹 제기, “불치병으로 광부들과 그 가족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

입력 2019-08-21 02:51

방사능

사진=방송화면 캡처

 

북한에서 방사능 오염이 일어났다는 의혹이 제기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 "우라늄 광산 지역주민들이 암을 비롯한 불치병에 시달리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라고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RFA에 "순천시 동암리 야산에는 우라늄 광석을 캐내는 월비산 광산이 자리 잡고 있다"며 "중앙에서 무리로 배치한 젊은 제대군인 광부들이 우라늄 광석을 캐고 있고, 가족들은 광산주변 단층마을에 모여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마다 동암리 광산지역에서는 각종 암이나 병명을 알 수 없는 불치병으로 광부들과 그 가족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며 "특히 간암으로 사망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또 "가끔 광부의 아내가 출산을 하는데 원인을 알 수 없는 기형아를 낳는 경우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광부들이 캔 우라늄에 대해서 “우라늄광석은 풍차에 실려 어디론가 가는데 목적지는 비밀이다”라고 알려졌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